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디지털 헬스케어 ‘모노랩스’, 125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 등록 2022-07-01 오후 3:03:55
  • 수정 2022-07-01 오후 3:03:55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디지털 헬스케어 모노랩스가 2200억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 125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 메인스트리트인베스트먼트와 신규 투자사 청호나이스, CTK인베스트먼트 등 다수의 투자사들이 참여했다. 현재까지 모노랩스의 누적 투자유치 금액은 총 233억원이다.

모노랩스는 2020년 4월 ‘건강기능식품 소분 판매’ 규제 샌드박스 시범사업 운영사로 선정된 후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소분 정기구독 서비스 ‘IAM____(아이엠)’을 제공하고 있다. 서비스 론칭 이후 20~30대 고객을 주축으로 80% 이상의 재구독율을 기록하며 맞춤형 건기식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 모노랩스는 스마트 스낵 ‘공부할 때 먹는 젤(공먹젤)’을 2021년 2월 출시하여 현재 누적판매량 20만개를 돌파했고, 골프 라운딩용 스마트 스낵과 콜라겐 제품도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모노랩스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뿐만 아니라 의약품 유통, 원격의료, 시니어 헬스케어 등 다양한 사업에 진출하며 종합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으로 성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련 회사 인수를 비롯하여 이번 투자 라운드의 전략적 투자사인 청호나이스와 시니어 헬스케어 사업 론칭을 본격 준비하고 있다.

박순우 메인스트리트인베스트먼트 대표는 “모노랩스에서 구축하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에코시스템과 산업 내 다양한 분야 간 시너지 창출에 기대감이 크다” 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종합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으로의 성장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소태환 모노랩스 대표는 “스마트스낵 제품군 확대 및 중국, 베트남, 미국 등 글로벌 시장 본격 진출을 통해 2023년 연 매출 1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의약품 유통, 원격의료, 시니어 헬스케어 등 신사업도 빠르게 추진할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