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브릿지바이오, 글로벌 폐섬유증 연구 단체 합류...“국내기업 중 최초”
  • 등록 2023-07-12 오후 2:20:53
  • 수정 2023-07-12 오후 2:20:53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혁신신약 연구개발 기업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288330)(이하 브릿지바이오)는 폐섬유증에 대한 과학적 탐구와 신약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글로벌 폐섬유증 연구 단체 ‘프로라이픽’(PROLIFIC)에 국내 기업 최초로 합류했다고 12일 밝혔다.

국제 비영리 단체인 프로라이픽은 폐섬유증 치료제 개발에 앞장서는 글로벌 제약사를 중심으로 병원 및 연구소, 바이오 벤처에 이르는 회원사들간의 자발적인 협력을 기반으로 지난 2020년 출범했다.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폐섬유화 질환에 대한 전문 지식, 첨단 기술, 데이터 등을 긴밀히 공유함으로서 폐섬유증 환자를 위한 맞춤형 치료법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브릿지바이오는 프로라이픽의 신규 회원사로 합류해 해당 영역에서 혁신 신약 개발을 이끌어 가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 및 바이오 벤처, 질환 전문가들과의 협력과 공조를 바탕으로 현재 순항하고 있는 임상 2상 단계의 BBT-877(오토택신 저해제) 개발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비임상 단계의 초기 신약 후보물질 △BBT-301(이온채널 조절제) △BBT-209(GPCR19 작용제)의 연구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임상 개발 전략을 확립하고 특발성 폐섬유증 파이프라인도 고도화 할 방침이다.

정수진 브릿지바이오 임상개발 총괄 부사장은 “폐섬유화 질환 분야의 글로벌 연구 컨소시엄에 합류해 해당 분야 글로벌 리더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질환에 대한 이해를 높일 뿐 아니라 새로운 바이오마커의 탐색을 위한 글로벌 차원의 공조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계적 연대를 통해 폐섬유화 질환 영역에서의 신약 연구개발 협력이 더욱 활발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발성 폐섬유증은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3~5년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으로, 브릿지바이오는 지난해부터 이를 주요 전략 질환 영역으로 삼고 글로벌 개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특히 다국가 임상 2상 단계의 BBT-877은 지난 4월 첫 환자 투약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20여명의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가 등록해 투약을 진행하고 있다. 오토택신 하위 기전 관련 글로벌 제약사의 신약 후보물질 임상들을 통해 오토택신 저해제의 임상적 가능성이 더욱 주목받게 되면서 올 하반기부터 BBT-877 글로벌 기술이전을 위한 사업개발 활동이 본격화 되고 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