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메디라마, 바이오벤처에 항암 임상시험 전문교육 진행…美FDA 이해 지원
  • 등록 2024-05-20 오후 1:54:44
  • 수정 2024-05-20 오후 1:54:44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임상전략 수립과 임상개발의 전략적 운영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디라마는 지난 3일 APACE-KoNECT와 메디라마 ‘스쿨 오브 온콜로지’(School of Oncology 2024·MRSO)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3일 개최된 메디라마의 2회 ‘스쿨 오브 온콜로지’ (사진=메디라마)


메디라마는 의약품 개발자들의 항암제 임상시험에 대한 실리적이며 깊고 폭 넓은 이해를 도모할 수 있도록 KoNECT 와 협약해 기업 주도 특화 교육인 항암 임상시험 전문 교육 MRSO를 지난해부터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첫 번째 교육을 성황리에 마쳤으며, 수강생들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에는 임상연구 분석 전문기관인 APACE사와 함께 더 특화된 강의를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최고 수준의 임상약리 및 모델링 전문기업인 APACE의 최고과학책임자 이승환 서울대병원 임상약리학과 교수와 항암제 임상시험 전문가 그룹인 메디라마의 문한림 대표, 서수경·황선진 부사장 그리고 오빛나 상무가 강의했다. 총 41명이 참석해 과정을 수료했다.

이날 강의에서 서수경 부사장은 프로젝트 옵티머스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우수종양학센터(OCE)의 새로운 이니셔티브이며, FDA는 수년간 산·학·연과 항암제 개발 시 최대 내약 용량을 사용해 환자의 투약 순응도를 떨어뜨리는 현재의 패러다임을 되돌아보고, 환자 중심 접근방식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승환 서울대병원 임상약리학과 교수(APACE CEO)는 이번 강의에서 신약 개발은 용량-약동학(PK)-약력학(PD)-임상반응의 상관관계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이에 기반하여 극대화된 효과와 최소화된 부작용을 얻을 수 있는 용량용법으로 규제기관의 시판 허가를 받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임을 설명했다.

문한림 메디라마 대표는 “암 환자에서의 표준요법과 법제 환경이 급변하는 환경에서 신약개발을 주도하는 전문인력들은 이에 대한 지식의 습득에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메디라마와 APACE가 KOENCT 와 협력해 교육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계획하고 진행함은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메디라마는 지난 2021년 설립된 임상개발전문기업으로 임상개발을 위한 ABCD(Advanced Business Model for Clinical Development)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항암제 개발에 대한 전문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회사다. ABCD는 원스톱 임상 플랫폼으로 임상 개발 전략, 임상시험의 운영 및 임상개발 중 발생하는 문제점들과 질문들을 빠르고 정확하게 해결해 고품질의 임상시험을 최고의 속도로 운영하는 플랫폼이다. 현재 여러 바이오 협력사들의 임상개발 성공을 위해 임상개발 본부 역할을 하고 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