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원대 기술이전 쾌거’ 보로노이, 복지부 장관 표창
  • 정밀표적치료제 글로벌 경쟁력 보유
    美 제약사에 3건 기술이전
  • 등록 2021-11-23 오후 1:08:31
  • 수정 2021-11-23 오후 1:08:31
(자료=보로노이)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신약개발기업 보노로이는 ‘2021년 보건산업 성과교류회’ 유공자 포상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2조원대 기술수출에 성공한 데 따른 것이다.

보건의료 기술사업화 유공자 포상은 보건의료기술 분야에서 최고의 전통과 권위가 있는 상이다. 국내외 보건의료 분야의 기술 거래, 혁신 창업 활성화를 통해 글로벌 기술사업화 촉진 및 국내 보건의료산업 발전에 기여한 단체 및 개인에게 시상된다.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는 포상자(단체 7개사, 개인 7명)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1차 심사와 보건복지부 공적심사위원회의 2차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보로노이 글로벌 기술수출 누적 총 마일스톤 금액 합계는 17억9050만 달러(약 2조1000억원)에 달한다. 특히 선진 시장인 미국 제약사를 대상으로 3건의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지난해 10월 EGFR Exon20 INS 타겟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를 미국 나스닥 상장사 오릭 파마슈티컬즈에 최대 6억2100만 달러 규모로 기술이전했다. 올해 8월에는 DYRK1A 자가면역질환 및 신경염증성질환 치료제를 미국 나스닥 상장사 브리켈 바이오테크에 최대 3억2350만 달러 규모로 기술이전했다. 최근에는 MPS1 타겟 유방암 및 고형암 치료제를 미국 피라미드 바이오사이언스에 최대 8억4600만 달러 규모로 기술수출한 바 있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지난해부터 4건의 국내외 기술이전에 성공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지속적인 기술수출을 통해 국내 바이오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edaily.co.kr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