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노바백스, WHO에 백신 긴급승인 신청...SK바사에도 '호재'
  • 코백스 통해서 백신 공급 할 수 있게 돼
  • 노바백스, 기대감에 23일 주가 10.90% 상승
  • SK바이오사이언스도 기대감에 24일 5.98% 올라
  • "국내 물량 대해서도 식약처 긴급승인 기대"
  • 등록 2021-09-24 오후 4:52:20
  • 수정 2021-09-24 오후 4:52:20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노바백스(티커 NVAX)가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WHO가 긴급사용 승인을 하게 되면 개발도상국 등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국가에게 백신을 유통할 수 있게 된다.

이 소식에 23일(현지시간) 노바백스의 주가는 하루만에 주당 25.29달러(10.90%)오른 257.30달러에 마감했다. 국내에서 노바백스 위탁생산 계약을 맺은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도 24일 전 거래일 보다 1만5500원(5.98%)오른 27만4500원에 마감했다.
로이터는 노바백스가 파트너인 인도 백신 제조사 세럼 인스티튜트(SII)와 자사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 목록 등재를 위해 WHO에 규정심사를 요청했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바백스는 아직까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백신 승인을 받지 않아 화이자(PFE)와 모더나(MRNA)에 비해서 주가 상승폭이 낮았고 변동성도 심했다. 지난 5월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었지만, 미뤄진 상태다.

WHO의 긴급 사용 목록에 이름을 올리면 노바백스도 코로나19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해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백신을 공급 할 수 있게된다. 로이터는 “노바백스는 이미 대부분 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한 미국과 유럽에서 허가 경쟁에서 밀린 후 저소득층과 중산층 국가에 대한 규제 제출을 우선시해왔다”고 분석했다.

WHO 긴급사용 승인은 국가별 규제기관이 인증한 임상 자료가 있는 경우에만 신청할 수 있다. 이번에 노바백스는 인도의약품관리국(DCGI)의 자료를 기반으로 이번 승인을 신청했다. 노바백스는 연내에 미국과 유럽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미 인도외에도 필리핀, 인도네시아 당국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연초 이후 노바백스 주가 추이 (자료=Google stock)
국내에서는 가장 오랫동안 매출이 증가할 코로나19 백신은 노바백스의 백신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는 ‘글로벌 바이오제약산업 프리뷰’ 보고서를 통해 노바백스 백신이 2026년까지 매출이 증가할 유일한 백신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상대적으로 낮은 제조비용과 보관의 편이성 등으로 중저소득 국가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이는 위탁생산(CMO) 계약을 맺은 SK바이오사이언스에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생산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로, 노바백스 측의 절차만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박병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WHO 긴급사용이 등재될 경우 모건스탠리 콥데이 언급에서처럼 유럽 등 여러 국가의 규제기관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국내 CMO기업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하는 국내 물량에 대해서도 식약처의 긴급사용승인, 정부공급 등 긍정적 전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