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넥셀, 日 다이닛폰인쇄와 기술제휴…생체 모방 시스템 개발
  • 신약 R&D에 쓰이는 세포 대량 제조법 확립, MPS 개발 목표
    “국내 줄기세포 기술을 해외 대형사에 전수한 드문 사례”
  • 등록 2024-06-11 오후 2:25:45
  • 수정 2024-06-11 오후 2:25:45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넥셀은 일본 다이닛폰인쇄주식회사(이하 DNP)와 인간유도만능줄기세포(hiPSC) 유래 심근세포의 배양에 관한 기술 제휴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넥셀 로고 (사진=넥셀)
해당 기술 제휴는 지난 4월 29일 체결됐으며, 첫 번째 단계로 넥셀은 기술 지원의 형태로 DNP에 hiPSC 관련 기술을 전수하는 것에 합의했다. 기술 지원이 종료되면 추가적인 사업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번 기술 제휴로 양사의 강점을 합쳐 신약의 연구 개발에 사용되는 세포의 대량 제조법을 확립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또 이번 기술 제휴는 인간의 장기를 바이오칩상에 모의적으로 재현한 생체모방시스템(MPS)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이를 통해 다가오는 생체 외 신약 스크리닝과 동물대체시험법 관련 시장 상황에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넥셀 관계자는 “넥셀은 추후 iPSC 세포 제품과 오가노이드 사업을 가속화할 최상의 파트너와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했다”며 “DNP는 고품질의 세포의 대량 제조법과 MPS를 개발함으로써 의료·의약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876년에 설립된 DNP는 인쇄와 정보(P&I)의 강점을 결합해 출판·상업 인쇄 및 포장, 산업 자재, 전자 부품뿐 아니라 의료·헬스케어 분야에서 제품·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DNP는 의료·헬스케어 관련을 중점 사업 영역 중 하나로 정하고 사업 개발 중이다. 2017년에는 시험관 내에서 미니 장을 세계 최초로 창조하는 등 재생 의료·신약 개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넥셀은 국내 최초로 줄기세포 유래 기능성 체세포를 생산하고 이를 이용한 신약 안전성·유효성 평가 플랫폼을 사업화한 hiPSC 유래 2D·오가노이드 전문기업이다. 앞서 넥셀은 아시아 최초의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인 일본 CMIC과 전략적 투자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한충성 넥셀 대표는 “이번 기술 지원 계약은 국내의 줄기 세포 기술을 해외 대형 기업에 전수한 드문 예”라며 “넥셀이 국내외 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는 방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DNP와 미래 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는 것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넥셀은 지난달 코스닥 상장을 위한 상장예비심사신청서를 제출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