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앞뒤 다른 해명’ 유틸렉스, 쪼개기 상장 무리수 지적
  • "기사와 다른 입장문, 실무진의 실수"
  • 전형적인 바이오텍 '쪼개기 상장' 행태
  • 장 상황 좋은 작년, IPO 기대하고 투자
  • 기존 주주 피해, 쪼개기 상장 제동 예고
  • 등록 2022-06-17 오후 5:08:20
  • 수정 2022-06-17 오후 5:50:38
이 기사는 2022년6월17일 17시8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구독하기
[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자회사 판틸로고스에 유망 파이프라인을 헐값에 넘겼다는 의혹이 불거진 유틸렉스(263050)가 이데일리에 한 답변과 공식 홈페이지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아 논란을 키우고 있다. 이번 유틸렉스의 오락가락 해명의 배경에는 쪼개기 상장이 있다. 유틸렉스와 판틸로고스의 형태는 바이오회사의 전형적인 쪼개기 상장이라는 평가다.

유틸렉스 공식 홈페이지 입장문. (자료=유틸렉스 홈페이지)


지난달 27일 이데일리는 <유틸렉스, 자회사에 유망 파이프라인 넘겨…매각가 비공개 논란> 기사를 단독 보도했다. 당시 유틸렉스 관계자는 “이중항체 파이프라인 EU505를 판틸로고스에 기술수출하면서 돈을 받았다”며 “다만 워낙 초기단계 물질이고, 선급금이 미미하기 때문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투자자들이 엮여 있는 부분이 있어서 선급금 규모, 계약 구조 등 공개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회사 측은 해당 기사 보도 이후 공식 홈페이지에 뒤늦게 전혀 다른 입장문을 게재했다. 유틸렉스는 “EU505는 초기후보물질로 연구개발 단계에 있으며 현재 특허 출원 중이다”며 “따라서 정식 단계 이전에 양사 합의에 따라 물질 이전 관련 MOU가 체결됐고 추후 특허 등록이 완료되면 정식 계약이 체결된다. 해당 시점에 계약의 상세 내용이 결정된다”고 밝혔다.

즉 양사는 기술수출 계약을 하지 않았으며, 금전적인 거래조차 진행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편것이다. 유틸렉스 관계자가 앞서 이데일리에 직접 밝힌 “판틸로고스한테 돈을 받고 EU505를 넘겼다”는 해명과 완전히 상반된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유틸렉스 측은 “실무진의 실수이며, 공식 홈페이지 해명이 맞다”고 전해왔다.

회사의 오락가락 해명의 배경에는 ‘쪼개기 상장’이 숨어있다는 지적이다. 바이오회사들의 쪼개기 상장 방식은 LG화학이 핵심 사업부를 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을 상장한 방식과는 약간 다르다. 바이오 모회사가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를 설립, 모회사의 신약 파이프라인 일부를 자회사에 떼어주는 형태다. 이후 자회사의 지분을 기관투자자에게 조금씩 넘겨주면서, 대규모 투자를 받은 다음 상장까지 시키는 방식이다. 모회사 돈으로 만든 유망 파이프라인을 100% 자회사에 넘기는 행태는 사실상 LG화학 물적분할과 다를 바 없다.

해외 바이오회사의 경우 국내와는 반대로 기존 대주주들이 인적분할 요구를 많이 한다. 인적분할은 모회사에서 떼어져 나오는 사업부(신설 회사)의 주식을, 기존 모회사 주주들이 지분율대로 나누어 가지는 방식이다. 즉 모회사와 신설 자회사의 주주구성이 변하지 않는 수평적 분할이다. 애보트가 2013년 애보트와 애브비로 인적분할 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현재 애보트는 글로벌 분자진단 1위, 애브비는 글로벌 단일 품목 매출 1위 의약품 휴미라를 판매하며 나란히 고속 성장 중이다.

유틸렉스의 판틸로고스 설립은 바이오회사의 전형적인 쪼개기 상장으로 꼽힌다. 유틸렉스는 2020년 100% 자회사 판틸로고스를 설립, 자체 개발한 이중항체 파이프라인 EU505를 넘겨줬다. 이어 판틸로고스는 지난해 10월 시리즈A 유치를 마쳤다. 데일리파트너스 외 8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투자 규모는 총 130억원이다. 시리즈A 진행 과정에서 유틸렉스의 판틸로고스 보유 지분은 약 70%로 내려갔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가 이른바 ‘쪼개기 상장’ 제동을 예고하면서, 판틸로고스 투자자들의 엑시트(자금회수)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 바이오회사 대표는 “기관투자자가 아직 특허도 없는 물질을 유틸렉스에게 받은 판틸로고스에 투자한 이유는 IPO를 통한 엑시트를 기대하고 했을 거다. 작년만 하더라도 바이오 투심이 악화되지 않았고, 쪼개기 상장 비판에 대한 큰 이슈가 없었다”며 “거래소까지 바이오회사의 쪼개기 상장에 제동을 건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기관투자자들도 난감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기관투자자의 판틸로고스 투자 배경과 관련해 유틸렉스 관계자는 “2020년 9월 EU505에 해당하는 기초물질 특허(등록신청)를 출원한 상태다. 아직 특허 확보는 못 했으나, 판틸로고스 투자자들이 EU505 비임상 자료들을 검토했다. 그 결과 EU505에 매력을 느끼고, 유망하다고 판단해 시리즈A에 참여한 것”이라고 말했다.

팜투자지수

팜투자지수는 유료 구독자에게만 제공됩니다.

구독하기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