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부광약품, 전립선암 치료제 ‘SOL-804’ 임상 1상 완료
  • SOL-804과 기존약물 '자이티가' 비교...용량 설정 목적
    3월 중 이번 임상 1상 결과 나올 예정
  • 등록 2022-02-25 오후 3:17:32
  • 수정 2022-02-25 오후 3:17:32
[이데일리 김진호 기자]부광약품(003000)이 자회사인 다이나세라퓨틱스를 통해 개발 중인 전립선암 치료제 ‘SOL-804’의 임상 1상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제공=부광약품)


이번 임상 1상은 서울대병원에서 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SOL-804와 영국 얀센의 ‘자이티가(성분명 아비라테론아세테이트)’의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적 특성을 비교하기 위한 무작위 배정, 교차, 단회 투여 등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는 SOL-804가 실제로 어떤 용량에서 기존 약물과 동일한 혈중 농도를 가지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광약품은 SOL-804가 자이티가의 약점인 흡수율 및 음식물 영향 등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 중이며, 환자의 복용 편의성 및 복약 순응도 역시 증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광약품은 이번 임상 1상 결과를 통해 투여용량을 결정한 다음 허가를 위한 추가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최근 OCI(010060)와의 공동경영을 시작해 개발비용이 상대적으로 많이 드는 항암제 개발에 있어서 OCI의 자금력이 큰 무기가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부광약품의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는 2016년 덴마크 솔루랄파마로부터 SOL-804의 전세계 개발 및 판권을 취득해 독점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SOL-804가 노리는 글로벌 전립선암 치료제 시장은 2019년에 약 12조원을 넘어섰다. 회사측은 이 시장이 2027경 약 23조원 규모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