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기술수출 덕 보는 유한양행…기술료 수익 자리매김
  • 2분기 기술료 수익 167억원 확보…누적 수익 2000억원 돌파
  • 지난 2019년부터 기술료 꾸준히 수령…안정적 수익원 확보
  • 등록 2021-07-30 오후 4:55:51
  • 수정 2021-08-01 오후 9:16:15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유한양행(000100)이 신약 기술 수출로 얻는 수익이 안정적으로 창출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기술 수출료로 321억4700만원을 확보하면서 영업이익 408억원(별도 기준) 중 78.8%를 기술료로 얻는 등 확실한 수익원으로 자리매김하는 모양새다.

(자료=유한양행)
30일 유한양행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개별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은 283억71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7% 감소했다. 다만 1분기 매출 124억2900만원보다는 대폭 개선된 성적표다.

그 배경은 기술 수출료다. 유한양행은 얀센에서 65억원, 길리어드에서 12억원, 베링거인겔하임에서 67억원의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을 수령하는 등 2분기에만 166억9000만원의 수익을 거뒀다. 1분기 154억5700만원을 더하면 322억원 규모가 된다.

유한양행은 지난해에도 상반기에만 기술 수출로 610억1100만원의 수익을 냈다. 2019년 라이센스로 232억원1900만원의 수익을 발생한 뒤 2020년 1555억7400만원 등 꾸준히 기술 수출에 따른 이익을 얻고 있는 것이다.

이 기간 영업이익이 125억3600만원(2019년), 842억5500만원(2020년)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기술 수출료가 회사의 영업 손실을 보전하고 영업 이익으로 전환시킨 셈이다. 유한양행은 2년 6개월동안 기술 수출로만 2109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유한양행은 2018년 스파인바이오파마에 디스크치료제 ‘YH14618’를 수출한 것을 시작으로 얀센바이오텍에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레이저티닙’, 길리어드바이오사이언스와 베링거인겔하임에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물질, 프로세사파마슈티컬즈에 위장관 질환 치료제 ‘YH12852’ 등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이 같은 성과는 다시 연구개발(R&D) 비용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효과를 낳았다. 유한양행은 최근 6년간7200억원이 넘는 R&D 비용을 썼다. 지난해에만 2227억원을 R&D 활동에 쏟아부었는데 회사 매출액의 14.2%에 해당하는 규모다. 2014년에 5.7%에 불과했던 R&D투자 비율은 2019년 9.1%까지 올랐다가 지난해 14.2%까지 높아졌다.
(자료=유한양행)
의약품사업과 수출 실적도 기지개를 켜고 있다. 회사 매출의 60%가 넘는 처방약(ETC) 사업은 지난 2분기 2605억35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성장했다. 비처방약은 396억5900만원으로 매출 규모가 15.2% 확대했다. 해외사업 매출은 366억18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1% 올랐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