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미코바이오메드, 원숭이두창 진단키트 수출허가 신청
  • 임상시험 완료...민감도·양성도 확인
    영국UKCA·유럽CE 획득 추진 예정
  • 등록 2022-08-09 오후 1:01:21
  • 수정 2022-08-09 오후 1:01:21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체외진단의료기기 제조사 미코바이오메드(214610)는 원숭이두창 진단키트 임상시험을 마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출허가를 신청했다고 9일 밝혔다.

회사는 지난달 세네갈의 파스퇴르 연구소(IPD)에서 자사 원숭이두창 PCR 진단키트(Veri-Q MCMPx-VS)의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회사 관계자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양성 검체 12개, 음성 검체 10개를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시험을 통해 민감도(양성 확인율)와 특이도(음성 확인율) 모두 100%를 얻었다”며 “국내외에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실검체를 확보하는 것 자체가 수월하지 않아 연구개발(R&D)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한 세네갈 파스퇴르 연구소를 통해 식약처 요구 기준보다 많은 검체로 임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말했다.

미코바이오메드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진단키트의 개발을 수년 전 마친 상태였다느 설명이다. 지난 2016년부터 회사는 두 건의 질병관리청 연구용역과제를 수행하며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진단키트 개발을 완료했다. 지난해 1월에는 질병관리청과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진단키트의 공동특허를 등록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식약처 수출허가에 이어 확진자가 많은 영국의 UKCA 마크와 유럽 CE 인증을 획득하고 발 빠른 대응을 통해 시장 수요를 선점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