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오미크론'에 국내 CDMO 기업 실적 탄력 붙나
  • GSK·노바백스 오미크론 대응 선전 기대감↑
  • "'소트로비맙' 오미크론에 효과 있어"
  • 삼성바이오, 2023년 매출 2兆돌파 예상
  • SK바이오, 올해 매출 '1조 클럽' 가입 기대
  • 등록 2021-12-08 오후 3:51:32
  • 수정 2021-12-08 오후 9:13:40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SK바이오사이언스(302440)가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맺은 글로벌 백신·치료제 개발사들이 오미크론 대응에 성과를 내면서 실적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위탁생산(CMO) 계약을 맺은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은 7일(현지시간) 미국 비르 바이오테크(Vir Biotech Inc.)와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소트로비맙’이 오미크론 변종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GSK는 “초기 연구 결과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를 보였다”며 “동료 심사(peer review)를 거치지 않았지만, 사전임상시험 데이터는 현재까지 확인된 오미크론의 37개 돌연변이에 모두 효과가 있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5월 GSK와 8년간 2억3100만달러(약 2700억원)규모의 코로나19 치료제 CMO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정동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항체 의약품 CMO 규모가 10조원”이라며 “올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매출액 기준 시장 점유율을 15% 확보했고, 4공장이 완공되면 25~30%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실적은 꾸준히 성장세다.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돌파했고 올해는 약 1조5000억원이 예상된다. 내년에는 1조8000억원, 내후년에는 2조원을 돌파할 것이라는게 시장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8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CDMO 계약에 이어 지난 2월 원액과 완제를 포함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노바백스도 백신 시장에서 선전이 기대되는 업체다. 화이자(PFE)와 모더나(MRNA) 등에 비해 개발과 허가는 늦었지만, 오미크론 대응에서 앞서는 모습을 보여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와 체결한 계약이 글로벌 공급을 위한 계약이어서 노바백스가 선전할수록 SK바이오사이언스의 실적 기대도 커지는 구조다. 노바백스는 당장 다음달 오미크론 대응 백신을 출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노바백스 백신은 합성항원 방식으로 개발돼 메신저리보핵산(mRNA)에 비해 유통 측면에서 이점이 있어 중진국이나 개발도상국에서 널리 쓰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 L하우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동시에 노바백스는 기존에 출시한 백신도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있는지 실험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노바백스는 유럽의약품청(EMA)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허가할 것이라는 소식에 7일(현지시간) 하루에만 주가가 28.89%오르며 주당 182.85달러에 마감했다.

이에 힘입어 SK바이오사이언스도 올해 처음으로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해 매출액이 2250억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가파른 성장세다. 시장에서는 내년 SK바이오사이언스 매출이 2조원을 돌파하고 내후년엔 2조8000억원 수준으로 오를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