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 김훈 CTO, 글로벌 R&BD 대표로 승진
  • SK바사 초대 CTO 역임...글로벌 비즈니스 고도화 박차
  • 최근 美법인장 겸직 발령...韓·美 오가며 성장동력 발굴
  • 등록 2022-12-01 오후 2:59:43
  • 수정 2022-12-01 오후 3:00:13
김훈 SK바이오사이언스 CTO(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오는 7일자로 김훈 CTO겸 미국 법인장을 SK바이오사이언스 Global R&BD(Research & Business Development) 대표로 승진 발령한다고 1일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안재용 사장 체제 아래 김 신임 대표가 글로벌 사업과 연구 개발 및 생산의 총책임을 맡는 전문화된 경영구조를 통해 성장 고도화를 지속하고 글로벌 공중 보건 수호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김 신임 대표는 2008년 SK케미칼에 입사해 2014년 바이오 실장과 2016년 VAX 개발 본부장 등을 역임하고 2018년 SK바이오사이언스 출범 당시 초대 CTO 자리에 올랐다. 이후 빌&멜린다게이츠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 등 국제기구들과의 글로벌 협력과 더불어 대한민국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등 다양한 백신의 개발과 생산, 위탁개발생산(CDMO) 등을 진두지휘한 바 있다.

지난 10월 미국 법인 ‘SK바이오사이언스 USA’의 법인장으로 겸직 발령되기도 한 김 대표는 내년 초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를 개설하고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백신 및 바이오 사업의 글로벌 전략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김 대표는 30년간 백신 분야에서 경험을 축적한 전문가로 신규 제품의 연구·개발(R&D) 초기 단계부터 사업화 가능성을 체계적으로 고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차세대 성장 동력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전문화된 경영 체제를 바탕으로 성장 전략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축적한 노하우와 자본을 활용해 △코로나19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 후속 대응 △백신 사업 강화 및 글로벌 시장 확대 △세포·유전자치료제(CGT) 및 차세대 플랫폼 기술 확보 △넥스트 팬데믹 대비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R&D 및 생산 인프라 양·질적 확충 △경영 인프라 지속 강화 등을 전략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백신을 넘어 바이오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의 CDMO와 인수합병(M&A), 조인트벤처(JV) 설립 등을 추진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해 백신·바이오 분야의 혁신적 글로벌 파트너로서 입지를 굳힌다는 목표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