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 대해부]①회사 개요 및 경영진 분석 “바이오 대어 코스닥 간다”
  • 1999년 설립, 22년 만에 코스닥 입성 결실
    까다로운 한국거래소 기술성평가 A 획득
    이미 코넥스에서 시가총액 1위, 1조원 넘어
    김영호 대표 R&D, 이병화 대표 경영 총괄
    국내 1위 증권사 한국투자증권 풋백옵션
    자발적인 풋백옵션, 발행사 기술력에 자신
  • 등록 2021-11-24 오후 2:51:01
  • 수정 2021-11-24 오후 4:40:55
[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제약·바이오 산업의 중요도가 커지고 있다. 급성장세를 거듭하는 제약·바이오 산업은 자동차, 반도체등에 이어 한국의 차세대 미래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이 확실시된다. 이데일리의 제약·바이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팜이데일리’에서는 한국을 이끌어 갈 K제약바이오 대표주자들을 만나봤다. 첫 번째 주자는 글로벌 톱3 유전자가위 플랫폼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툴젠이다.

◆유전자가위 세계 최고 권위자 설립

툴젠(ToolGen Incorporated)은 지난 1999년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IBS) 유전체교정연구단장이 유전자가위 연구개발(R&D)을 위해 설립했다. 유전자 가위 기술은 유전자 내 DNA의 염기 서열을 잘라내 붙이는 등의 교정을 통해 형질을 변형시키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인간의 질병 치료는 물론이고 식물의 형질과 종자 개량 등 모든 생명체에게도 적용할 수 있다. 여기에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응용이 기대되고 있는 기술이다.

툴젠 김영호 대표, 이병화 대표. (자료=툴젠)
김 단장은 유전자가위 분야에서 세계적 석학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2018년 국제학술지 네이처는 김빛내리 서울대 교수와 함께 김 단장을 동아시아 스타 과학자로 선정했다. 지난해에는 유전자가위 기여로 노벨화학상 수상자가 호명되면서, 김 단장의 연구 업적이 다시 한번 재평가를 받기도 했다. 현재 김 단장은 툴젠 대표자리에서 물러나 IBS에서 유전체교정 연구를 하고 있다.

툴젠을 이끌고 있는 수장은 김영호 대표와 이병화 대표다. 김 대표는 생명과학 연구분야에서 지난 25년간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적인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인물이다. 메디프론에서 17년 이상 연구개발과 임상, 사업개발을 총괄하며, 연구개발(R&D)뿐만 아니라 사업개발까지 다양한 경험 및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치료제 개발 및 유전자교정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툴젠의 R&D를 총괄하고 있다.

이 대표는 툴젠의 재무 및 운영을 책임지고 있다. 1991년부터 약 10여 년간 장기신용은행, 국민은행에서 근무하며 재무적 지식 및 경험을 쌓았다. 2000년 바이오 코스닥 상장사로 이직해 제약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여 왔고, 2006년부터 2017년까지 마크로젠과 엠지메드에서 대표이사직을 수행했다. 바이오업종 재무분야의 풍부한 경력과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툴젠에서 경영총괄을 하고 있다.

◆코넥스 1위 툴젠, 코스닥 상장 3전 4기 성공

툴젠은 2014년 코넥스에 입성했으며, 부동의 시가총액 1위를 사수하고 있다. 2015년부터 코스닥 문을 두드렸으며, 네 번째 도전에 한국거래소 문턱을 통과했다. 지난 9월 기술특례상장을 위해 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의 심사에서 두 개의 A를 각각 획득했다. 지난 11월 10일 기술특례상장을 통한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툴젠 공모 후 대주주 지분율. (자료=금감원)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은 자발적으로 3개월간의 풋백옵션을 걸었다. 풋백옵션은 상장 이후 주가 흐름이 부진하면 주관사가 공모주 투자자로부터 공모가의 90% 가격으로 다시 사주는 일종의 안전장치다. 한마디로 국내 1위 증권사가 툴젠의 기술을 보장하고 주가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다.

공모 희망 밴드로 10만~12만원을 제시했으며, 총 100만주를 모집한다. 이에 따른 예상 시가총액은 7842억~9410억원에 달한다. 회사는 오는 25일과 26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12월 2~3일 청약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증권신고서 정정 등이 이뤄지지 않고 일정대로 진행이 이뤄진다면 12월 9일이 상장 예정일이다.

김유림 기자 urim@edaily.co.kr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