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전립선암 개량신약 국내 1상 승인"
  •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 개발
  • 등록 2021-10-21 오후 3:02:50
  • 수정 2021-10-21 오후 3:02:50
[이데일리 박미리 기자] 부광약품은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가 개발 중인 항암제 ‘SOL-804’의 1상 임상시험계획이 식약처로부터 승인됐다고 21일 밝혔다.

‘SOL-804’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에 대한 기존 치료제를 개선시킨 개량신약이다. 다이나세라퓨틱스가 2016년 덴마크 솔루랄파마로부터 전세계 개발 및 판권을 취득해 독점 개발하고 있다. 최근 유럽 및 일본, 유라시아, 호주, 멕시코에서 특허의 등록도 승인됐다.

다이나세라퓨틱스가 SOL-804에 적용시킨 기술은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이다. 향후 여러가지 항암제에 폭넓게 적용해 적은 용량으로도 효과를 나타내고 부작용을 감소시킬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이번 임상은 SOL-804와 자이티가(Zytiga)정의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적 특성을 비교하기 위한 무작위 배정, 교차, 단회 투여 임상시험이다. 이를 통해 환자의 복용 편의성 및 복약 순응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

부광약품(003000) 측은 “SOL-804는 기존치료제가 가지고 있는 약점인 흡수율 및 음식물 영향에 대한 개선을 이번 시험을 통해 입증함으로써 허가 및 판매에 이르는 시기가 빠른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립선암 치료제의 글로벌 시장은 2019년 약 12조원에서 2027년 약 23조원 규모로 성장이 관측된다.

한편 부광약품은 상장 진행 중인 자회사 덴마크 콘테라파마를 통해 파킨슨병 관련 이상운동증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싱가포르의 조인트벤처 재규어를 통해서 면역항암제, 영국의 옥스포드-던디 대학과 함께 파킨슨 병 치료제의 개발도 진행 중이다. 이스라엘의 프로텍트를 통해서는 알츠하이머 치료제를 개발하는 등 CNS, 항암제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신약개발을 하고 있다.

박미리 기자 mill@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