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코로나 펜데믹에…美 디지털 헬스 투자 뜬다
  • 원격의료 등 디지털 헬스 필요성 부각돼
  • "국내도 늘지만 아직 본격화 된 것은 아냐"
  • 국내는 10월 원격의료 추진 여부가 판가름
  • 등록 2021-07-16 오후 5:32:24
  • 수정 2021-07-23 오전 10:40:25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벤처캐피탈(VC) 등 모험자본이 원격의료 등 디지털 헬스기업에 몰리고 있다. 코로나19 펜데믹에 이동이 제한되면서 집에서도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기술에 모험자본이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의 경우 2019년 이후 매년 투자금이 두 배 이상 커지고 있다.

국내에서는 원격의료와 모니터링 규제를 풀어나가는 과정이어서 관련 투자가 아직은 본격화하지는 못한 상황이다. 다만, 정부가 10월까지 원격의료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만큼 향후 투자금이 몰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4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의 헬스케어 벤처펀드인 록 헬스(Rock Health)가 미국내 벤처 투자자들이 올해 상반기에만 147억달러(약 16조7500억원)를 디지털 헬스 스타트업에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투자액인 146억달러(16조6300억원)를 넘어선 수치다. 2019년 77억달러(약 8조7700억원)를 조달한 것을 고려하면 빠르게 늘고 있는 추세다.

코로나19 펜데믹으로 더 많은 투자자가 의료 분야를 집중하고 있는 데다, 이동 제한 때문에 환자의 집에서 의료 서비스나 임상 시험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에 집중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19가 의료 시스템 기술에 대한 투자가 부족하다는 것을 부각시켰다는 설명이다.

(단위=억달러) (자료=Rock Health) *2021년은 상반기 기준
이러한 벤처 투자 흐름은 상장시장까지 이어진다. 지난달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상장한 닥시미티(종목코드 DOCS)의 경우 상장 후 시총이 88억달러(약 10조원)을 넘어서면서 성공적으로 안착했따. 닥시미티는 전용 의료진 사회정보망서비스(SNS)다. 관련 뉴스와 병원 평가, 의학교육 이수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디지털 헬스 기업인 닥터퍼스트(DrFirst)는 전자처방전과 환자 복약관리 솔루션 제공하는 업체인 이 회사는 지난 5월에 5000만달러(570억원)의 신규 자본을 확보했다. 최근 1년간 유치한 투자규모만 1억3500만달러(1540억원)라고 회사측이 밝혔다. 이처럼 매출이 발생하는 성숙된 기업도, 대규모 자금 조달 라운드를 마무리하여 투자 총액을 늘리고 있는 것이다.

국내에서도 조금씩 벤처투자금이 관련 기업에 유입되고 있다. 이달 초 인공지능(AI) 데이터라벨링 기업 인그래디언트는 14억원 규모의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를 받기도 했다. 다만 아직 본격화된 흐름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일단 관련 통계가 없다. 한국벤처캐피탈 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창업투자회사가 총 1조2455억원을 투자했고 이 중 바이오·의료 분야에 3486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중으로 따지면 28%로 가장 높지만, 디지털 헬스 분야로의 유입은 미미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첫 번째 걸림돌은 원격의료 허용 논의가 마무리되지 않아서다. 관련 업계 관계자는 “정부에서 규제 관련해서 의지표명은 하고 있지만 여전히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느껴진다”라며 “기존 의료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정리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시드(seed)나 시리즈A 단계에 투자하는 VC나 액셀러레이터가 적극 나서지 않은 것도 아쉬움으로 꼽혔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가 해소되고 나면 스케일업(scale up)을 하는 투자자들의 자금이 들어 올 수 있다”라면서도 “지금은 초기 벤처 펀드의 자금이 들어와야 하는데, 점차 늘고있는 것은 맞지만 본격화 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