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파 늘려라’ 삼일·하나·한올바이오파마, 생산라인 증설
  • 하나제약, 화성 발안 산단에 주사제 신공장 2월 준공…2000억 규모 증설
  • 한올바이오파마, 상반기 내 탈모치료제 전용 생산 라인 완공 예정…케파 3배 확대
  • 삼일제약, 7월 베트남에 점안제 공장 준공나서
  • 동국생명과학도 안성공장 리뉴얼 작업 상반기 중 마무리
  • 등록 2022-01-17 오후 4:07:15
  • 수정 2022-01-17 오후 4:07:15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삼일제약(000520)하나제약(293480), 한올바이오파마(009420), 동국생명과학 등 중견 규모 제약사들이 신축 공장을 짓거나 생산 라인을 확장하면서 케파 늘리기에 나섰다. 매출 증대를 위해서는 제품 수주 능력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하나제약 하길공장(사진=하나제약)
17일 업계에 따르면 하나제약과 한올바이오파마, 삼일제약, 동국생명과학 등이 이르면 올 상반기, 늦어도 오는 7월께 새롭게 생산라인을 확대하면서 매출 증대를 꾀한다.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포부다.

가장 먼저 하나제약이 오는 2월 경기 화성시 발안지역 산업단지에 위치한 하길공장에 주사제 신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다. 당초 지난해 10월 준공 예정이었으나 약 4개월 가량 지연됐다.

하나제약은 기존 하길 공장에 약 1700억원 규모 생산 설비를 갖추고 있었다. 신공장이 완공되면 여기에 연간 2000억원 규모의 주사제 생산능력이 추가된다. 총 4000억원에 가까운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되는 것이다.

하나제약은 동결건조 주사제 및 PP앰플 생산라인 모두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최신 설비를 도입했다. 국제수준의 GMP 인증을 통해 고품질의 주사제를 전세계로 수출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올바이오파마는 대전에 위치한 생산 공장에 상반기 내 탈모치료제 전용 생산라인을 완공한다. 특수제제 전용라인 투자를 통해 탈모제품 경쟁력 강화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전용 생산라인이 완공되면 남성형 탈모 치료제 피나스테리드, 두타스테리드의 생산라인이 기존 3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한올바이오파마는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헤어그로정’과 두타스테리드 성분의 ‘아다모정’을 출시 중이다.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탈모치료제 건강보험 급여 공약을 내세우면서 탈모 사업 강화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삼일제약은 오는 7월 베트남 호치민에 점안제 공장을 준공한다. 축구장 3배 크기인 2만1314㎡ 규모로 공장이 가동되면 연간 일회용 점안제 1억4000만개와 다회용 점안제 5000만개를 생산할 수 있는 케파를 확보한다.

삼일제약은 미국 제약사 엘러간과 협업을 통해 국내 안과의약품 시장 1위를 지켰던 바 있다. 베트남 신공장을 통해 과거의 영광을 되찾겠다는 의지다. 글로벌 점안제 시장에서 특화 제약사가 되겠다는 성장 플랜도 제시했다.

삼일제약은 공장 준공 후 다양한 글로벌 제약사들과 본격적인 점안제 CMO 사업에 대한 논의 의지도 내비쳤다.

동국제약의 자회사 동국생명과학은 지난 2019년 매입한 바이엘코리아 안성공장 리뉴얼 작업을 상반기 마무리짓는다. 조영제 완제품 및 원료의약품을 확대 공급이 기대된다.

대지면적 1만6954㎡, 건물면적 7717㎡의 글로벌 GMP 수준의 조영제 생산공장에서 ‘파미레이’ 등 조영제 완제의약품을 공급한다. 또 원료의약품 설비 증설을 통해 유럽과 일본 시장에도 진출하겠단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견 규모 제약사들이 특화된 제약품의 생산 시설을 늘리며 사업 확장에 나서는 것”이라며 “특화된 영역에 대한 선택과 집중에 나선 만큼 생산원가를 낮추고 얼만큼 제품 수주에 나설 수 있을지가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환 기자 kyh1030@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