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동아제약, 제주산 풋귤서 항노화 소재 찾는다...비에스티와 공동개발
  • 등록 2022-09-27 오후 4:22:15
  • 수정 2022-09-27 오후 4:22:15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동아제약은 경기 용인시 동아제약 연구소에서비에스티 화장품용 천연 원료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동아제약)


이번 업무협약은 더마코스메틱용 항노화 화장품 개발을 위한 기반 기술과 기초 소재를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수입산 화장품 원료를 국산 자생식물 원료로 대체하고 농가에서 폐기되는 농산물도 활용도 기대된다.

이를 위해 양사는 국내 제주산 청정 풋귤을 원료로 항노화 효능을 지닌 화장품 소재를 개발할 방침이다. 최신 연구개발(R&D) 정보 공유 및 ESG 대응 원료 공동개발 등 다양한 활동도 추진한다.

박형근 동아제약 연구소 팀장은 “이번 비에스티와 협력을 통해 화장품 소재의 국산화율을 높이고, 국내 농가 및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지속가능소재 산업 활성화 등을 통해 동아제약의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에스티는 2000년 설립된 보건복지부 화장품 분야 벤처 1호 회사로서 천연물 소재를 활용해 원료 및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