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셀트리온·일동, 제약·바이오 R&D 빅2
  • 셀트리온·일동제약, 매출 대비 R&D비율 20% 안팎
  • 대웅제약, 부광약품, 동아에스티, 신풍제약 등도 R&D 비율 높여
  • 매출액 대비 15% 안팎 투자로 파이프라인 집중 육성
  • 등록 2021-11-22 오후 4:19:42
  • 수정 2021-11-22 오후 9:13:44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중 셀트리온(068270)을 필두로 일동제약(249420)대웅제약(069620), 신풍제약(019170), 동아에스티(170900), 부광약품(003000) 등이 높은 수준의 연구개발(R&D) 비용을 투입하면서 신약 개발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특히 셀트리온은 20%가 넘는 R&D 비용을 집행했고 일동제약도 20%에 육박하는 연구개발비 투자로 신약 개발에 사활을 걸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올 3분기까지 3285억원의 R&D 비용을 사용했다. 정부보조금을 뺀 셀트리온 순수 투자금만 해도 2962억원에 달했다. 이번 분기 매출액 대비 R&D 비용은 22.97%로 20% 수준을 훌쩍 뛰어넘었다. 글로벌 빅파마와 유사하게 공격적 투자다.

셀트리온은 CT-P13 SC(램시마 피하주사제형), CT-P16, CT-P17, CT-P39, CT-P41, CT-P42, CT-P43 등 바이오시밀러 7종과 CT-P27, CT-P59, CT-P63 등 바이오신약 3종, 케미칼 신약 CT-G20, 케미칼 제네릭 CT-G06, CT-G12, CT-G13 3종 등에 대해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올 3분기까지 4174억원의 매출을 올린 일동제약은 연구개발비로 796억원을 집행하면서 매출액 대비 R&D 비율을 19.1%까지 끌어올렸다. 지난해 3분기까지 R&D 비중이 11.5%에 그쳤던 점을 고려하면 괄목할만한 상승이다.

일동제약은 암과 당뇨병,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노인성 황반변성, 녹내장, 파킨슨병 등의 파이프라인을 확보했다. 가장 빠른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은 2형 당뇨병 치료제 후보 물질 IDG16177로 지난 6월 독일에서 임상 1상을 승인받았다.

대웅제약과 부광약품, 동아에스티, 신풍제약 등도 매출액 대비 R&D 비중이 15%를 전후해 형성됐다. 대웅제약이 국내 신약허가를 신청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은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한다. 부광약품의 조현병·양극성 우울증 치료 후보물질 ‘루라시돈’은 한국 임상 3상이 진행 중이다.

동아에스티는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나섰다. 얀센의 자가면역 치료제 ‘스텔라라’의 특허 만료에 따라 바이오시밀러 DMB-3115에 박차를 가한다. ‘피라맥스’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신풍제약은 뇌졸중 치료 신약 후보물질 SP-8203과 골관절염 치료 후보물질 SP5M001의 임상도 진행하고 있다.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 2020년·2021년 3분기 연구개발비 누계(자료=금융감독원)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