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식약처장,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업체와 지원 방안 논의
  •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업체 간담회 개최
  • 식약처 "가능한 행정력·재원 동원해 지원 할 것"
  • 등록 2021-07-14 오후 2:00:00
  • 수정 2021-07-14 오후 2:00:00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업체를 만나고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14일 식약처는 김강립 식약처장이 이날 오후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업체와 함께 개발현황을 공유하고,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여한 기관과 업체는 △셀트리온(068270)종근당(185750)대웅제약(069620)신풍제약(019170)부광약품(003000)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뉴젠테라퓨텍스 △이뮨메드 △제넥신(095700)녹십자웰빙(234690) △샤페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등이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외에서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있는 업체들의 어려움과 건의 사항 등을 청취하고 정부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논의됐다.

개발업체들은 △임상시험 계획서 작성 등 설계지원 △신속한 임상시험 승인 △임상 시험대상자 모집을 위한 종보 공유 △개발된 치료제 정부 비축 △긴급사용승인 등을 요청했다.

식약처는 △치료제 개발 관련 안내서 마련·공유 △임상시험 설계 지원과 정보 공유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제도화 △신속허가 또는 긴급사용승인 등 코로나19 치료제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제품화 전주기에 걸친 지원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간담회에서 “정부도 모든 가능한 행정력과 재원을 동원해 코로나19 치료제를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지원할 것”이라며 “업계에서도 최대한 모든 역량을 집중해 치료제 개발과 연구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밝혔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