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새해부터 맥 못추는 글로벌 백신주
  • 美바이든 행정부 백신 의무화 조처 무효된 영향
  • 스타벅스·GE, 대법원 판결 이후 백신 의무화 조치 폐지
  • "백신 의존도 높은 기업 주가 변동성 커질 위험 있어"
  • 등록 2022-01-20 오후 3:59:38
  • 수정 2022-01-20 오후 3:59:38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지난해만 수십조원 규모의 막대한 수익을 냈던 글로벌 백신 개발사들의 주가가 휘청이고 있다. 메신저리보핵산(mRNA)백신 개발에 성공해 코로나19 방어에 앞장섰던 모더나(MRNA)와 바이오엔테크(BNTX)는 올해 들어서만 각각 25%, 30%가 하락했다. 합성항원방식으로 개발돼 국내에도 접종을 앞둔 백신을 개발한 노바백스(NVAX)도 같은 기간 35%나 하락했다.

19일(현지시간) 모더나와 바이오엔테크, 노바백스 등은 이날 하루에만 주가가 4~6% 하락했다. 이날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모더나는 최근 6개월 기준으로 서학개미가 사들인 순매수 상위 11위에, 노바백스는 15위에 오를 정도로 국내서도 관심이 많은 종목이다.

투자자들이 이들 종목이 올해도 유효하다고 본 이유는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정책에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해 9월 100인 이상 고용한 모든 개인 사업주에게 자사 근로자 대상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발표했다.
(사진=AFP 연합뉴스)
이런 기조 속에서 일부 미국 대기업은 강경책을 내놓기도 했다. 외신을 종합하면 시티그룹과 나이키, 유나이티드항공 등은 의학적·종교적 이유를 제외하면 백신 의무화를 따르지 않으면 해고 조치를 내리는 초강수를 뒀다. 구글과 메타, 월트디즈니, 월마트 등 주요 기업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순항할 것 같았던 백신 의무화 조처는 미국 연방 대법원이 반대하면서 무효화됐다. 대법원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조처가 과도한 권한 행사라고 대법관 6대3 의견으로 판단했다. 보수 성향 대법관 6명이 모두 의무화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의료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는 유지했다.

대법원의 판결이 나온 직후 제너럴일렉트릭(GE)과 스타벅스가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조치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다른 미국 대기업들도 잇따라 백신 의무화 조치를 폐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투자전문지 배런스(Barron’s)는 “모더나와 노바백스 등 백신 주식들이 대법원의 결정으로 타격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다만 데이비드 세이저먼 BMO캐피탈마켓 연구원은 배런스와의 인터뷰에서 “대법원의 판결이 백신 판매 추정치를 크게 바꾸지 않았다”며 백신주의 매도세는 “뉴스에 겁을 먹은 투자자들의 매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모든 백신 개발사들이 같은 장기적을 전망을 가진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 의존도가 높은 기업은 변동성이 커질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데이비드 연구원은 “모더나와 노바백스의 경우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뉴스에 더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수 기자 gs88@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