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메디포스트, 캐나다 옴니아바이오와 CDMO사업 파트너십 강화
  • 등록 2022-12-01 오후 4:09:35
  • 수정 2022-12-01 오후 4:09:35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메디포스트(078160)는 관계사인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전문기업 옴니아바이오가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방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방문에는 옴니아바이오의 미첼 시빌로티(Mitchel Sivilotti) 대표와 함께 옴니아바이오의 모회사 CCRM의 마이클 메이(Michael May) 대표도 참여했다.

이번 방한은 11월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이틀간 메디포스트 GMP공장 내 CDMO시설 및 카티스템 생산 현장 방문과 국내 CDMO 고객 미팅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메디포스트와 옴니아바이오가 CDMO 관련해 협의하고 있다. (사진=메디포스트)
옴니아바이오는 메디포스트 구로 GMP공장 내 CDMO 현장을 직접 방문해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생산 시설 현장과 연구 인력 등을 둘러봤다. 현장에서 양사는 북미와 동아시아를 잇는 전략적 CDMO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옴니아바이오는 적극적으로 공정개발(PD: Process Development) 역량과 품질 관리 시스템 등의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했다.

미첼 시빌로티 옴니아바이오 대표는 “이번 방문으로 메디포스트의 CDMO시설과 인력의 우수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메디포스트 CDMO시설과 카티스템의 전주기 개발 노하우를 활용해 옴니아바이오의 아시아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오랜 기간 글로벌 스탠다드를 적용한 CDMO사업을 하고 있는 옴니아바이오가 당사의 국내 CDMO사업 진출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며 “당사의 20여년간의 세포치료제 개발 및 생산역량과 옴니아바이오의 차별화된 공정개발 및 생산노하우, 품질관리시스템 등을 결합하여 제품의 개발부터 임상 및 상업화까지 신약개발 전체 과정을 지원하는 원스톱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을 밝혔다.

한편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CDMO사업 진출을 선언한 메디포스트는 캐나다 옴니아바이오 지분 인수 외에 지난 10월 신규 증설한 국내 GMP내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전용 최신의 클린룸 및 생산시설 등을 구축하고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시작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