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휴메딕스, 매출 1110억 달성…전년比 12.7% 성장
  • PN관절주사제·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출시 등 ’22년 기대감↑
  • 등록 2022-02-07 오후 3:52:41
  • 수정 2022-02-07 오후 3:52:41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휴메딕스(200670)는 지난해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에스테틱 사업이 매출 상승세를 이끌었다.

휴메딕스는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110억원, 영업이익 160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60억원으로 3.9%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102억원으로 40.6% 줄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 937억원, 영업이익 122억원, 당기순이익 92억원을 기록하면서 각각 16.6%, 0.1%, -30.5% 증감했다. 상각전영업이익(EBITDA) 기준 영업이익은 237억을 달성, 전년 221억원 대비 7.2% 증가했다.

휴메딕스 측은 지난해 외형 성장 요인으로 주력인 에스테틱 사업에서의 매출 상승세가 이어졌고, 여기에 더해 점안제 CMO 사업도 성과를 내면서 매출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에스테틱 사업에서는 새롭게 론칭한 히알루론산 필러 ‘리볼라인’이 젊은 세대로 타깃 확장에 성공하면서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보툴리눔 톡신 ‘리즈톡스’도 수요가 커졌고 이와 함께 CMO 사업에서는 점안제 분야 수주 증가로 매출 신장을 이뤄냈다.

다만 매출 성장에도 영업이익이 다소 정체됐다. 휴메딕스 측은 “점안제를 비롯한 CMO 사업 시설 투자로 인한 감가상각비, 신규 인력 채용 등 인건비 상승, 파이프 라인 확대로 인한 R&D 비용 증가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비용이 반영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당기순이익 감소는 현금 유출이 없는 전환사채 이자비용 21억, 전환사채 파생상품 평가손실 21억, 지분법 평가손실 9억 인식과 자회사 영업권 평가손실 22억이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자회사 휴온스(243070)메디컬은 연매출 195억원, 영업이익 39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 3.2%, -8.2% 증감했다. 영업이익의 마이너스 성장은 코로나19 진단키트 OEM 사업 중단에 따른 일시적 감소다. 진단키트 사업을 제외하면 전년 대비 약 61% 매출이 늘었다.

휴메딕스는 2022년 매출 상승을 꾀한다. 핵심 R&D 파이프라인이었던 PN관절주사제는 임상 막바지 단계에 돌입했고,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시장 진출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개발을 통해 원료의약품 국산화에 기여하는 한편, 대부분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 구도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에스테틱 사업에서는 신제품 출시가 이어진다. 히알루론산 필러(엘라비에 프리미어, 리볼라인) 라인업 확대, 보툴리눔 톡신(리즈톡스) 용량(50단위, 200단위) 확대 등을 통해 시장을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진환 휴메딕스 대표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미래를 위한 과감한 결단과 투자가 있었기에 어려운 시기에도 연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역대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그동안 준비해온 R&D파이프라인이 결실을 맺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더 큰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