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체외진단기업 '솔바이오', 시리즈A 투자 유치 마무리
  • "상용화 준비 되면 코스닥 상장 추진"
  • 등록 2021-07-14 오후 2:18:23
  • 수정 2021-07-14 오후 2:18:23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체외진단기업 솔바이오가 국내 벤처캐피탈(VC)로부터 시리즈A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14일 솔바이오는 △UTC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 △SJ투자파트너스 △ES인베스터 등에서 35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솔바이오는 면역분리와 진단키트 및 바이오센서 분야 기술력으로 혈액 엑소좀 기반 다중 암 및 심혈관, 신경계 질환의 조기진단 플랫폼 기술 등 국내외 20여개 핵심 특허를 보유한 암 조기진단 바이오벤처기업이다. 작년 8월 프리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으며, 상용화 준비가 마무리되면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솔바이오는 이번 투자유치로 전립선암과 흑색종 등 악성 3대암 동시 진단이 가능한 최첨단 진단장비 조기 상용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또 해외 의료기 업체들을 대상으로 진단기술을 판매하는 글로벌 라이선싱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전조증상이 거의 없는 1~2기 암을 조기진단하 는 솔바이오의 첨단 기술과 시장성, 성장 가능성에 대한 사업역량을 벤처투자사들이 높게 평가해 성공적인 투자유치가 가능했다는게 회사 측 분석이다.

솔바이오는 암 발생 초기에 나타나는 물질 ‘엑소좀’을 이용해 전립선암 및 악성 흑색종 1~2기 초기암을 최대 95% 이상의 높은 정확도로 조기진단하는 ‘엑소좀 진단 플랫폼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국내외 핵심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다른 악성종양, 심뇌혈관 등 난치성 질환의 진단 가능성도 매우 높아 세계 체외진단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백세환 솔바이오 대표는 “솔바이오의 ‘엑소좀 분리 및 진단기술’은 암은 물론 심뇌혈관 질환 등 중증 난치성 질환의 조기 발견을 가능하게 하는 획기적인 플랫폼 기술”이라며 “글로벌 바이오텍 기업으로의 기술이전 및 해외지사 설립을 통해 조기진단 사업화에 도전하는 글로벌 진단키트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솔바이오는 ‘타겟 암 관련 엑소좀 분리 및 진단기술’ 외에 바이오센서 분야 국내외 20여개 특허를 보유한 바이오기업이다. 백세환 대표는 한국바이오칩학회 창립회장을 역임했고, 35년간 면역진단 연구를 해 온 석학으로, 진단기술 분야 세계 최고 권위자로 손꼽힌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