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주가 하락에…제약 2·3세 '지분 늘리자'
  • 정유석 일양약품 부사장, 이승영 대한약품 부사장,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 허승범 삼일제약 부회장, 남태훈 국제약품 대표 등
  • 지배구조를 확고히 하는 한편, 안정적 경영승계, 주주가치 제고 등 겨냥
  • 등록 2021-11-02 오후 4:57:38
  • 수정 2021-11-02 오후 4:57:38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제약사 오너 2~3세들이 주가가 떨어진 사이 지분 늘리기에 나서고 있다. 지배구조 안정화와 함께 주주가치 제고라는 시그널을 시장에 보내는 모양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일양약품(007570)유유제약(000220), 대한약품(023910), 삼일제약(000520), 국제약품(002720) 등 제약업체 2·3세들이 꾸준히 지분을 늘리고 있다. 지분 확대에 속도를 내면서 경영 승계에도 본격적으로 돌입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유석 일양약품 부사장(왼쪽)과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사진=각 사)
정유석 일양약품 부사장은 꾸준히 지분을 매입 중이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야금야금 지분을 늘리면서 지난해 3.92%에서 4.06%까지 지분을 늘렸다. 일양약품 최대주주는 정 부사장의 부친인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으로 21.84% 지분을 확보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지난해 한 때 주가 10만원을 돌파하기도 했지만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실패로 주가는 3분의 1 토막이 났다. 정 부사장은 회사의 주가가 떨어진 틈을 타 주식을 매입하기 시작했다. 경영 승계 밑그림을 그리면서 동시에 주주 달래기에 나선 것이다.

정 부사장이 지분을 늘리는 동안 오너 일가 다른 인사들은 꾸준히 주식을 처분했다. 정 회장의 모친인 이영자 여사는 지난해 6월 보유 중이던 회사 주식 1만4426주를 전량 팔았고 정 회장의 동생들인 정영준·정재형·정재훈 씨도 지분을 매도해 0.06%, 0.35%, 0.13%를 소유 중이다. 정 부사장의 승계 작업이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승영 대한약품 부사장도 최근 지분을 늘렸다. 이 부사장은 지난 10월 1500주를 장내 매수하면서 지분율을 5.91%까지 높였다. 대한약품도 올해 4월 26일 4만5850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한 뒤 최근 3만원대로 주가가 다시 떨어졌다.

이 부사장의 경우 20년 넘게 재직하면서 경영 수업을 받아왔다. 최대 주주인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의 지분 20.74%에 비해 지분율이 낮은 편이어서 꾸준히 주식 매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이 77세인 만큼 경영권 승계 작업이 곧이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5월 경영권을 승계받은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이사 사장도 지분 늘리기에 나섰다. 유 대표는 지난 7월 전환사채(CB) 권리를 행사해 38만794주를 새롭게 취득했다. 유 대표의 2일 현재 보유 지분은 13.75%에 달한다.

이 외에도 허승범 삼일제약 부회장과 남태훈 국제약품 대표도 장내 매수를 통해 지분율을 높였다. 업계 관계자는 “2세·3세 경영을 맞은 업체에서 경영권 강화를 위해 주식 매수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 시기를 겹치며 반짝했던 주가가 낮아진 만큼 시장에 보내는 시그널이라는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