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아이진, mRNA 코로나19 백신 1·2a 임상 신청
  • LNP가 아닌 양이온성리포좀 전달체로 사용해 안전성↑
  • 기존 mRNA 백신보다 안전성·면역원성 높을 것으로 기대
  • 등록 2021-06-30 오후 5:13:04
  • 수정 2021-06-30 오후 5:13:04
[이데일리 왕해나 기자] 아이진(185490)은 자체 개발 중인 mRNA 기반의 코로나-19 예방 백신 EG-COVID(이하 EG-COVID)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국내 임상 1·2a상을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EG-COVID의 안전성, 면역원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이며 두 단계로 진행할 예정이다. 1상은 총 45명의 대상자를 3개국으로 나눠 mRNA 용량 기준으로 각 50㎍, 100㎍, 200㎍을 투여, 안전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할 방침이다. 2상은 2개 용량 투약군으로 압축해 125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1상은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서, 2상은 다기관 임상으로 진행된다.

아이진의 EG-COVID는 mRNA 기반의 코로나19 예방백신으로, 임상 승인시에는 국내 최초로 임상이 진행되는 mRNA 기반 코로나-19 예방백신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지질 나노 입자(LNP)가 아닌 아이진 고유의 양이온성리포좀을 전달체 시스템으로 적용한 백신이어서 부작용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된 LNP 내 폴리에틸렌글리콜(PEG)보다 안전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진 관계자는 “EG-COVID는 식약처의 승인 완료 및 임상시험 실시기관의 승인 후 임상시험 계획에따라 단계적인 투약을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하반기 중 중간 평가결과를 기반으로 최대한 빠르게 후속 임상 진입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EG-COVID는 유럽발 변이인 D614G 바이러스 기반 mRNA가 사용됐기 때문에, 이론적으로 우한형 바이러스에 기반을 둔 mRNA 백신보다도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원성이 높게 유도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면서 “아이진의 EG-COVID의 전달체인 양이온성리포좀은 PEG가 포함되어 있지 않으며, LNP 대비 국소발현 효과가 더 우수하기 때문에 LNP 기반의 mRNA 백신보다 안전성이 더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이진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국제적 유행이 증가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하반기 중에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비임상 실험 역시 병행할 예정이다. EG-COVID 개발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 기업 팜캐드는 개발 초기부터 인공지능(AI) 기반 기술을 활용해 mRNA 서열의 최적화 연구를 수행했으며,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연구 역시 함께 지속할 계획이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