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염증해소 新기술’ 국내 유일 노바셀테크...IPO 추진 가속화
  • 펩타이트 기반 아토피 및 안질환 치료제 개발 중
  • 염증해소 유도 신기술로 국내외서 주목
  • 국산 없는 아토피 치료제 시장 도전장
  • 아토피 외 안구 질환 신약은 휴온스에 기술이전
  • 이사진 대폭 강화, 코스닥 상장도 가속화
  • 등록 2021-03-31 오후 3:44:57
  • 수정 2021-03-31 오후 3:44:57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동구바이오제약 계열사 노바셀테크놀로지가 이태훈 대표이사를 재선임하고 이사진을 대폭 강화하는 등 코스닥 상장 추진을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회사가 개발 중인 염증해소 유도기전 치료제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관심도 높아 업계와 투자자들의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31일 펩타이드 신약개발기업 노바셀에 따르면 지난 29일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이태훈 대표를 재선임하고,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최고전략책임자(CSO) 등 이사진을 새롭게 보강했다. 삼일회계법인 상무파트너 등을 거친 재무전문가 강인중 부사장(CFO)이 사내 이사로 합류했고, 기타 비상무이사로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이사와 이해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석좌교수가 임명됐다.

새로운 이사진 합류는 코스닥 상장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황만순 이사는 바이오 투자 전문벤처캐피털리스트로, 2009년 한국투자파트너스에 합류해 에이비엘바이오와 레고켐바이오 등 벤처 투자로 큰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에는 노바셀테크놀러지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30억원을 투자했다. 이해신 이사는 세계적인 학술정보서비스 기업 클래리베이트가 발표한 2018년 연구성과 세계 상위 1% 연구자(HCR·Highly Cited Researcher)에 선정된 바 있고, 의료용 지혈제 기업 이노테라피를 창업해 2019년 코스닥 상장을 이끈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이사진 보강은 기업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연내 코스닥 상장을 가속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기술특례 상장을 위해 올해 상반기 기술성 평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W중외제약-셀리버리와 ‘차별화’

노바셀은 펩타이드 라이브러리 기술을 이용해 펩타이드 신약후보 물질을 발굴, 아토피 치료제 및 안구 질환 치료제 등을 개발 중이다. 아토피의 경우 국산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현재 펩타이드 기술로 아토피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기업은 노바셀 외 에빅스젠과 셀리버리다. 회사 관계자는 “이들 기업은 세포투과도를 높이는 펩타이드를 이용한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며 “자사와 같이 펩타이드가 직접 약리작용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노바셀이 개발 중인 NCP112는 염증해소를 매개하는 대표적 G단백질결합수용체인 FPR2 특이적 리간드다. 선천면역세포들에 발현해 면역반응제어에 관여한다. 쉽게 말해 염증해소를 유도하는 기전으로, 기존 항염증제 단점을 보완하는 새로운 면역치료기술로 세계 시장에서 관심이 매우 높다. 회사는 지난 1월 임상 1상에 돌입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JW중외제약 아토피 치료제 JW1601(중등도-중증)이 최근 임상 1상을 완료해 NCP112(경증-중등도)보다 개발 속도가 빠르다. 다만 목표 환자군이 다르고 용법도 각각 경구제와 외용제(피부 도포)로 차이가 있어 목표로 하는 시장에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도 “NCP112는 FPR2라는 아토피 피부염의 신규 타깃으로 타 치료제와 분자 표적이 상이해 서로 다른 작용기전을 가진다. 동물실험에서도 우수한 효능을 확인한 만큼 차별적인 효력은 물론 향후 시장 진입 시 충분한 경쟁력이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노바셀테크놀로지 파이프라인.(자료=노바셀테크놀로지)
염증해소 유도기전, 글로벌·국내 제약사도 관심

업계에 따르면 아토피 환자는 국내 100만명 이상, 전 세계 1억3000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치료제 관련 시장 규모는 약 8조5000억원에 이른다. 때문에 염증해소 유도기술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실제로 글로벌 제약사 BMS는 일본 교린제약의 FPR2-표적 파이프라인을 4억500만 달러(약 4584억원)에 인수했다. 염증해소 유도기전 신약의 잠재적 가능성을 입증한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노바셀 NCP112 역시 2019년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가 보고서를 통해 FPR2 표적 신약 중 BMS 파이프라인과 함께 주목할만한 대상으로 선정해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다양한 확장성도 무기다. 현재 아토피 치료제 개발과 함께 안구건조증 신약도 개발 중인데, 2020년 8월 휴온스와 안질환 치료 신약 NCP112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회사 측은 “NCP112 기술이전의 경우 휴온스 측에서 먼저 관심을 가지고 안질환 적응증 효력 테스트를 해보겠다고 제안을 했다”며 “이후 제3의 기관에서 진행된 효력 시험에서 우수한 효력이 입증돼 기술이전이 성사된 사례”라고 설명했다.

투자업계(IB)에서도 지난해 다수 벤처캐피털이 총 130억원을 투자할 정도로 노바셀 기술에 대한 남다른 기대감을 보였다. 지난해 노바셀에 30억원을 투자한 바 있고, 이번에 기타 비상무이사로 선임된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는 “펩타이드 기반 염증해소 유도 신기술이 국내 임상에서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임상에서도 좋은 결과가 예상되고 무엇보다 적응증도 다양하게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봤다. 상장 준비도 열심히 하고 있어 긍정적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