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韓 보톡스, 미용 넘어 '치료' 시장 공략 속도
  • 휴젤, 사각턱 적응증 2상 완료…내년 3상 진입 준비
  • 휴온스, 뇌졸중후상지근육경직 3상…2023년 종료목표
  • 대웅제약, 美서 만성·삽화성편두통 등 2상 진행
  • 韓 치료 보톡스 10% 불과, 글로벌 시장선 치료 54%
  • "보톡스 800개 질환 적용 연구결과, 성장성 충분"
  • 등록 2021-11-03 오후 4:21:55
  • 수정 2021-11-03 오후 9:15:13
[이데일리 박미리 기자]국내 보툴리눔 톡신(보톡스) 업체들이 ‘적응증’(치료 효과가 기대되는 병이나 증상) 확대를 위한 연구개발(R&D)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주력하던 미용 시장을 넘어 ‘치료’ 시장으로 영역을 경쟁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보톡스 1위 휴젤(145020)은 양성교근비대증(사각턱), 경부근긴장, 과민성방광 등 을 개선하는데 쓰이는 보톡스 제품을 개발 중이다. 양성교근비대증에 대해선 국내 임상 2상을 마치고 내년 3상 진입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경부근긴장, 과민성방광도 각각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휴젤 관계자는 “현재 국내에서 눈꺼풀경련,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등 치료용 3개, 미간주름 등 미용용 2개의 적응증은 획득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상황은 다른 회사도 비슷하다. 휴온스(243070)는 지난 7월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에 대한 국내 임상 3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 임상 종료 예상시점은 오는 2023년, 성공시 미용에 그치던 휴온스의 적응증이 치료 영역으로 넓어진다. 국내 보톡스 업체 중 6개로 가장 많은 적응증을 획득한 메디톡스(086900)도 중국에서 본태성 눈꺼풀 경련에 대한 임상 3상을 마쳤다. 대웅제약(069620)도 미국에서 만성 및 삽화성 편두통, 경부근긴장이상, 위 마비 등에 대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내년 임상 톱라인 결과를 확보한다는 전언이다.

이들이 보톡스 적응증을 치료 영역으로 확대하는 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국내에서 보톡스 시장은 미용 90%, 치료 10%로 미용 용도가 압도적이지만 해외는 이와 다르다. 대달리서치 기준 올해 글로벌 보톡스 시장 규모가 총 59억달러(6조9738억원), 이중 치료용 시장이 54.2%인 32억달러(3조7824억원)다. 그 만큼 보톡스가 치료 목적으로도 많이 활용되는 것이다. 보톡스 원조인 미국 엘러간은 사시, 눈꺼풀경련, 안면신경장애, 반측안면경련 등 10여개의 치료 적응증을 확보했다.

보톡스 업계 관계자는 “과거에 보톡스가 미용 뿐만 아니라 800개 질환에 적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 현재 시장도 미용, 치료가 절반씩 차지하고 성장률 전망도 치료가 미용보다 조금 더 높게 나온다”며 “또 치료 목적이기 때문에 사용 주기는 미용보다 짧고 제품 단가는 경쟁이 치열한 미용보다 높을 수밖에 없다. 시장이 미용보다 커질 개연성은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다만 임상 비용을 감안할 때 적응증은 엘러간 등 선두주자들의 전철을 따라나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실제 휴젤, 휴온스 등 국내 업체들도 대부분 엘러간이 개척한 영역에 도전장을 냈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적응증 마다 임상을 진행해야 하는데 한번 임상을 진행할 때 비용이 수백억원 든다”며 “신흥시장과 미국·유럽시장 성장경로 격차가 약 5~10년 정도로 평가된다. 보톡스 역시 유사한 양상을 보이면서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