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백신 맞고 항체 생겼나” 중화항체 진단키트 시장 열릴까
  •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중화항체 생성 여부 확인이 새 관심사
  • 중화항체 생성 여부 확인 진단키트 시장 형성 주목
  • 등록 2021-08-10 오후 5:00:48
  • 수정 2021-08-10 오후 5:00:48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중화항체 진단키트를 개발하는 제약·바이오 업체들이 늘고 있다. 중화항체 진단키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실제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항체가 생겼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키트다. 다만 진단키트의 허가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앱솔로지 Covid-19 Nab 진단키트(사진=앱솔로지)
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중화항체 진단키트 개발에 나선 업체는 수십 개 안팎으로 파악된다. 바디텍메드, 프로탄바이오, 마이크로디지털, SD바이오센서, 수젠텍, 젠바디, 앱솔로지, 한국로슈진단, 휴마시스, 에스지메디칼, 웰스바이오, 랩지노믹스, 바이오니아 등 다수 업체가 개발에 나섰거나 개발을 완료했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 등이 신체에 미칠 생물학적 영향을 중화해 세포를 방어하는 항체다. 코로나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을 대상으로 중화항체가 생성돼 실제로 코로나에 대응할 능력을 갖췄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국내 코로나 1차 백신 접종률이 9일 0시 현재 40%를 넘어서면서 백신의 효과를 파악하고자 하는 수요가 늘고 있기 상황이다.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인원도 15%에 달했다. 백신마다 중화항체 생성률이 차이가 나는 만큼 실제 내 몸에 중화항체가 생성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고자 하는 인원이 늘수록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중화항체 진단키트 개발 업체 관계자는 “백신 접종률이 어느 정도 올라오면 경제 활동도 정상화되고, 해외 여행 등을 원하는 심리도 커지게 될 것”이라며 “그 때부터 활용폭이 넓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중화항체 형성 여부 파악이 가능해지면 ‘백신 여권’이 아닌 ‘면역 여권’이 더 주목받을 수도 있다.

시장 형성 이전이지만 일각에서는 항원 진단키트 이상의 시장 규모 형성을 예측하기도 한다. 업계 관계자는 “전세계 항원 진단키트 시장이 10조원 이상으로 추산되는데 백신 접종률이 올라서게 되면 10조원 이상의 시장이 항원에서 중화항체 진단키드로 옮겨지게 될 것”이라며 “미국과 서유럽을 중심으로 우리나라도 시장이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일부 업체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 허가도 받았다. 아직 테스트용의 수출 정도에 그치는 상황이지만 업계에서는 이르면 올 하반기에는 중화항체 진단키트를 도입하는 국가가 있으리라 보고 있다.

다만 정확성 여부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다. 진단키트가 중화항체 생성 여부를 얼마나 정확히 가려내느냐를 놓고 업계와 식약처의 판단이 다소 다르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립감염병연구소 등에서 중화항체를 진단하는 방식과 업체의 키트가 검증하는 방식은 과학적으로 같지 않다”라며 우려를 드러냈다.

사회적 혼란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코로나의 다양한 변이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대해서도 방어할 수 있는지 여부는 아직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 업계 관계자는 “미 FDA에서도 아직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어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