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엘앤씨바이오, 中韓 '의료미용바이오산단’ 발대식 참가
  • 등록 2022-06-30 오후 4:55:07
  • 수정 2022-06-30 오후 4:55:07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엘앤씨바이오(290650)가 지난 29일 중국 쿤산시에서 열린 ‘중ㆍ한 의료ㆍ미용ㆍ바이오 산업단지’ (Kunsan Industrial Park of China-Korea Medical Beauty Biotechnology) 발대식에 참가했다고 30일 밝혔다.

中ㆍ韓 의료ㆍ미용ㆍ바이오 산업단지 발대식 중국과 한국 현장. (제공=엘앤씨바이오)


엘앤씨바이오는 쿤산시에 중국 합작법인(L&C BIO Science Technology)을 세웠다. 중국 정부는 쿤산시를 중국 의료ㆍ바이오 산업의 전초기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엘앤씨바이오 중국 합작법인은 쿤산시가 해당 산업단지에 유치한 1호 기업 자격으로 이날 행사 참석자로 초청받았다. 이날 행사엔 엘앤씨바이오 파트너사인 큐렉소도 참여했다.

엘앤씨바이오는 작년 4월부터 대규모 공장(대지면적 : 14,550㎡, 연면적 : 23,452㎡)을 설립 중이다. 현재 88%의 공정률을 나타내고 있다. 엘앤싸바이오는 오는 9월 중국 현지 공장 공사를 완료하고, 준공검수를 실시할 예정이다.

쿤산시 정부는 엘앤씨바이오의 중국 파트너사인 중국국제금융공사(CICC) 등을 중심으로 100억위안(1조8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모집해 30만㎡(9만 여평) 면적의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2025년까지 총 50개의 한ㆍ중 첨단 의료ㆍ미용ㆍ바이오 프로젝트를 유치해 연매출 규모 100억위안(1조8000억원)을 넘어서는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프로젝트다. 총 6개 섹터로 구분해 의료기기산업단지(엘앤씨바이오 중심), 중소형기업인큐베이팅단지, 의료미용플랫폼, 의료미용전시체험센터, 의료미용물류단지, 한중의료미용산업기지로 조성한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저우웨이 쿤산시 당서기는 “엘앤씨바이오와 같은 한국의 기술 선도기업과 CICC 등의 자본이 집약된 쿤산의 산업단지는 중국의 의료ㆍ바이오 산업의 중추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환철 엘앤씨바이오 대표는 “중국 정부와 함께 성공 사례를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한국의 우수 의료ㆍ바이오 기업들이 쿤산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며 “중국의 모든 국민들이 세계적 수준의 의료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