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주요 주주 지분 매각에…요동치는 바이오 기업 주가
  • 장외 매각가와 시장가 차이 발생
  • 인뮨바이오, 주당 22달러에 지분 일부 매각
  • 다이렉트 오퍼링, 장기적으로 호재 가능성↑
  • "씨티씨바이오, 프리미엄 블록딜…적대적 M&A 정황"
  • 등록 2021-07-15 오후 4:51:38
  • 수정 2021-07-15 오후 4:51:38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최근 국내·외 바이오 기업 주요 주주의 대규모 장외 매각에 바이오 기업 주가가 급등락하는 사례가 포착되고 있다. 장외 거래는 철저한 기관 투자가들의 프라이빗 딜(Private Deal)로 진행되는 만큼 개인 투자자의 선제 대응이 어렵다. 금투업계 전문가들은 추격매수를 자제하고, 평소 분산투자로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美인뮨바이오, 다이렉트 오퍼링에 ‘급락’

경제·금융통신사 다우존스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각) 나스닥 상장 바이오 기업 인뮨바이오(종목코드 INMB)가 보통주 180만주를 주당 22달러(USD)에 ‘다이렉트 오퍼링’ 방식으로 매각하기로 했다. 거래 대상은 의료 기관 개인 투자자 1명과 패밀리 오피스다. 거래는 16일(현지시각) 마무리될 예정이다.
미국 증시에서 ‘오퍼링(Offering)’은 회사의 주식을 발행하거나 판매하는 행위를 뜻한다. 공모시장에서 기업공개(IPO)를 하는 것도 포함하지만, 채권발행의 경우에도 오퍼링이라는 용어를 쓴다.

인뮨바이오가 지분을 매각한 ‘다이렉트 오퍼링(Direct Offering)’은 투자은행(IB) 등 중개인을 통하지 않고 직접 주식을 투자자에게 거래하는 것을 의미한다. 기업 입장에서는 즉각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인뮨바이오는 최근 크게 급등한 종목이다. 해당 소식이 나오기 전인 13일(현지시각) 종가는 주당 26.68달러로 이달 들어 52%나 급등했다. 일반적으로 지분 대량으로 매매한 경우에는 할인율이 적용된다. 주당 22달러에 거래됐기 때문에 주가도 이에 맞춰 급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인뮨바이오는 전 거래일 보다 3.72달러(13.94%)내린 22.96에 거래를 마감했다.

단기적으로는 악재지만, 장기적으로는 호재로 볼 수 있다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인뮨바이오 측은 이번 거래로 4000만달러(약 456억5000만원)의 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확보한 자금으로 신사업에 투자 할 수 있어서다. 인뮨바이오 측은 확보한 자금으로 일반 운용비는 물론 파이프라인 확충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붙은 블록딜…주가 급등한 씨티씨바이오

국내에서는 씨티씨바이오(060590)가 최근 주요주주 대량 매매로 주가가 요동친 사례로 볼 수 있다. 한국투자파트너스(한투파)는 지난 9일 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여러 펀드를 통해 들고있던 씨티씨바이오 보통주 199만8689주(10.35%)를 전량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로 매각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블록딜은 할인율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다. 할인율 만큼 장중 하락하는게 일반적인데 이번에는 프리미엄이 붙었다. 한투파는 주당 1만1500원에 매각했는데 공시가 발표된 9일 종가는 8500원이었다. 이보다 35%나 높은 가격에 한투파가 성공적으로 엑싯(회수)한 것이다.
씨티씨바이오 7월 주가 추이 (자료=마켓포인트) (단위=원)
프리미엄을 붙이는 경우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인정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지분이 커서 경영권 행사가 가능하거나, 경영진 교체 정도가 가능한 지분율일 경우 프리미엄이 붙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에서는 이번 경우가 적대적 M&A 세력에게 지분을 넘긴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씨티씨바이오 최대주주가 가진 지분은 10.69%에 그친다. 한투파가 넘긴 지분 규모와 비슷하다. 금투업계에 안팎에서는 일부 바이오기업이 그 주인공으로 거론되나 아직 주체는 드러나지 않았다.

상장사의 지분 5% 이상을 가지고 있으면 공시의무가 발생한다. 하지만 한투파의 매각 이후에도 관련 공시는 없었다. 금투업계 한 관계자는 “셋 이상의 주체가 나눠서 사들였다는 얘기”라며 “적대적 M&A를 숨기기 위함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씨티씨바이오는 프리미엄 블록딜 공시 이후 사흘 연속 상승했다. 전날인 14일에는 전 거래일 보다 2030원(21.90%)이나 급등했다. 이날은 전 거래일 보다 400원(3.54%)내린 1만900원에 거래되며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