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한미약품, 1분기 영업익 29%↑ ‘껑충’…복합신약으로 처방시장 1위
  • 1Q 매출 3211억 전년비 19%↑…영업이익 29%↑
    로수젯·아모잘탄패밀리 등 복합신약 강세
    북경한미약품 영업익도 32.8% 급성장
  • 등록 2022-04-27 오후 4:30:21
  • 수정 2022-04-27 오후 4:30:21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한미약품(128940)이 복합신약 강세와 중국법인 선전 속에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한미약품 실적(자료=한미약품)
한미약품은 지난 1분기 연결기준 잠정 영업이익이 3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1% 늘었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211억원, 24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8%, 6.9% 각각 증가했다.

우선 한미약품이 자체기술로 개발한 복합신약이 강세를 보였다. 아모잘탄패밀리, 로수젯 등 개량·복합신약들이 꾸준한 성장을 지속하면서 실적 상승세를 이끌었다.

유비스트에 따르면 한미약품의 올해 1분기 원외처방은 전년 동기 대비 11.8% 성장한 1943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1위를 유지했다. 이상지질혈증 치료 복합신약 ‘로수젯’은 전년 동기 대비 13.1% 증가한 327억원을, 고혈압치료 복합신약 ‘아모잘탄패밀리’는 5.8% 성장한 319억원의 처방 매출을 달성했다.

한미약품은 지난 2018년부터 4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시장 1위를 기록중이다. 지난해에도 1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린 블록버스터 제품 18종을 보유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도 이를 토대로 5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시장 1위 달성이 기대된다.

한미약품은 안정적인 성장세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R&D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1분기에 R&D비용으로 매출 대비 11.6%에 해당하는 372억원을 투자했다. 이를 통해 한미약품의 첫번째 바이오신약 ‘롤론티스’는 미국 FDA의 공식 리뷰 단계에 진입했다. 항암 혁신신약 ‘포지오티닙’의 FDA 승인 여부 결정은 오는 11월 중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부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호실적도 영향을 미쳤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은 1분기 연결기준 매출 948억원(전년 동기 대비 29.1% 성장), 영업이익 255억원(32.8% 성장), 순이익 229억원(33.1% 성장)을 달성하며 한미약품 호실적을 견인했다.

북경한미약품은 작년 선제적으로 증설한 시럽제 공장의 가동률을 100%로 유지하며 견고한 실적을 뒷받침했다. 북경한미약품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서 호흡기 환자와 감기약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에 맞춰 시의적절하게 시설을 증설하고 제품을 공급한 점이 1분기 실적 성장의 큰 요인”이라고 했다.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2520억원(전년 동기 대비17.1% 성장), 영업이익 196억원(43% 성장), 순이익 169억원(45.4% 성장)을 기록했다. 한미사이언스는 자회사인 한미약품, 제이브이엠, 온라인팜 등의 성장에 힘입어 호실적을 기록했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퍼스트 제네릭에서 개량·복합신약, 혁신신약 개발로 이어지는 ‘한국형 R&D 선순환 경영 시스템’이 이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단계로 접어들었다”며 “안정적 실적의 토대 위에서 글로벌 한미로 나아가기 위한 혁신신약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