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계열사 합병해 글로벌 종합생명공학기업 도약”
  • 합병시 매출 3.5조원으로 삼성바이오와 경쟁…시총 31조원 전망
  • 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 합병 후 6개월내 셀트리온제약도 합병
  • 글로벌 진출 박차…2030년 바이오시밀러와 신약으로 매출 12조원 목표
  • 등록 2023-08-17 오후 6:30:27
  • 수정 2023-08-18 오전 7:11:44
[이데일리 김진수 기자] 셀트리온(068270)그룹이 3개 계열사 합병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선두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셀트리온그룹은 바이오 계열사인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를 합병한 뒤 셀트리온제약(068760)과 추가 합병을 추진한다. 셀트리온그룹은 계열사 합병을 통한 바이오·케미컬 시너지 강화로 글로벌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전략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7일 그룹 계열사 합병 관련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간담회 갈무리)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7일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합병 관련 온라인 간담회에서 “각 계열사가 가지고 있는 플랫폼을 합쳐 시너지를 내기 위해 합병을 결정했다”며 “제품력에 더해 원가경쟁력을 더 강화시켜 시장점유율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날 양사 합병 승인에 관한 이사회 결의를 거쳐 본격적인 합병 절차에 돌입한다. 셀트리온그룹은 단계별 합병을 통해 기업 역량 및 시너지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그 첫 단계는 그룹내 바이오 계열사인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합병이다. 첫 번째 합병이 완료된 6개월 이내 셀트리온제약과 합병도 추진한다.

서 회장은 “바이오 계열사를 먼저 합병한 후 셀트리온제약과 두 번째 합병을 추진해 바이오·케미컬 시너지를 강화해 글로벌 종합생명공학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진행되는 합병은 셀트리온이 셀트리온헬스케어를 흡수 합병하는 형태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주들에게 셀트리온의 신주를 발행한다. 주당 합병가액은 셀트리온 14만8853원, 셀트리온헬스케어 6만6874원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 보통주식 1주당 셀트리온 보통주식 0.4492620주가 배정된다.

합병으로 새롭게 발행되는 셀트리온 주식 수는 7388만7750주다. 기존 발행된 셀트리온의 주식 1억4640만2770주와 더했을 때 총 주식 수는 2억2029만520주가 될 전망이다. 시가총액은 31조6337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통합 셀트리온의 2024년 추정 예상 매출액은 3조5000억원 가량으로 이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중 최대 규모에 육박한다. 예상 영업이익은 8000억원 안팎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올해 예상 매출액이 3조5000억원, 2024년 예상 매출액은 4조원 가량인 만큼 두 바이오 기업의 선두 경쟁이 예상된다.

통합 셀트리온 매출 및 시가총액 전망치. (그래픽=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합병 승인에 관한 주주총회는 10월 23일이며,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기간은 10월 23일부터 11월 13일까지다. 합병 기일은 12월 28일로 정해 연말까지 합병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서 회장은 “이번 합병을 통해 여러 가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개발부터 판매까지 일원화된 사업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높여 공격적인 가격 전략이 가능해지며, 이를 통해 판매지역 및 시장점유율을 확장하고 신약 및 신규 모달리티 개발을 위한 대규모 투자 재원 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재무적 투명성 제고와 투자자 신뢰 상승 효과도 예상된다.

서 회장은 “양사가 통합하면서 거래구조가 단순해지며 수익 등 재무적 기준이 명료해져 투명성이 제고되고 투자자 신뢰도도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그룹은 합병 후 매출 및 이익 확대에 따른 주주가치 제고에도 힘쓸 계획이다. 특히, 합병에 따른 비용 절감, 원가경쟁력 확보에 따른 매출 증가에 따른 이익이 예상되는 만큼 현금배당도 점차 늘릴 예정이다.

서 회장은 “중장기적으로 비약적 발전이 기대되고 이익도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궁극적으로는 이익의 30%까지 현금배당한다는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셀트리온 합병 후 예상 지배구조. (그래픽=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합병 기점으로 글로벌 도약…“2030년 매출 12조원 목표”

서 회장은 “2030년 매출을 12조원까지 늘리겠다”며 “12조원 중 60%는 바이오시밀러 등에서 발생할 것이며 나머지 40%는 신약을 통해 확보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셀트리온은 바이오시밀러 관련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와 항암제를 중심으로 제형 및 용법·용량을 변경해 기존 제품을 더욱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또 동시에 추가 제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2030년까지 총 22개 제품을 확보할 방침이다.

신약 파인프라인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연내 미국에서 신약으로 허가가 예상되는 짐펜트라(Zymfentra)뿐 아니라 자체 개발 및 라이센싱을 통해 신약을 적극 확보할 예정이다.

서 회장은 “짐펜트라는 환자 편의성과 만족도를 갖춘 미국 내 유일의 인플릭시맙(Infliximab) SC제형 치료제로 빠른 성장세가 예상된다”며 “미국내 직접 판매망을 통해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 셀트리온은 글로벌 직접판매 유통망을 기반으로 주요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시에 현재 2024년 상업 가동을 목표로 건설중인 3공장 등 설비 확충을 통한 안정적 제품 공급까지 가능하게 돼, 글로벌 탑티어 바이오파마로 도약하는 데 필수 조건인 자체 판매·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서 회장은 “필요하다면 4공장을 추가 건설하는 것도 검토할 것이며 셀트리온이 보유한 임상 및 유전체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 진단, 원격의료 분야 등 디지털 헬스 분야에도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서 회장은 “전 세계 제약사들의 경쟁이 점점 치열해져 자체적으로 개발·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는 회사만이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며 “합병을 통해 셀트리온그룹이 가진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며 통합된 자원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