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투명 경영이 미래’…ESG 가치 심는 K제약·바이오
  •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사이언스 등 ESG 위원회 신설하면서 경영 투명성 제고
    셀트리온, 환경 평가 개선하면서 합병 이슈 해결 노려
    유한양행, 사외이사로만 구성된 감사위원회 도입, 한미약품 ESG경영 플랫폼 개발
    지난해 공시우수법인 25곳 중 제약바이오 기업
  • 등록 2022-03-16 오후 5:40:43
  • 수정 2022-03-16 오후 5:40:43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제약·바이오 업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도입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한국거래소 선정 우수 공시법인에 제약·바이오 기업이 다수 지정되는 등 ESG 경영 노력을 시장이 평가하는 분위기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은 ESG 경영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SK바이오사이언스(302440) 등 대표 바이오 기업을 비롯해 유한양행(000100), 한미약품(128940), 광동제약(009290), 동국제약(086450)과 같은 전통 제약사들도 힘을 내는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들어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된 ESG 위원회를 신설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역시 인사위원회 및 ESG위원회를 설립해 책임경영 강화를 꾀한다. 지배구조를 이사회 중심으로 이동해 투명 경영을 하겠다는 의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창사 이래 첫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기도 했다.

한국지배구조연구원(KCGS)의 ESG 평가 항목 중 환경 부문에서 저조한 ‘C’ 평가를 받은 셀트리온(068270)은 팔을 걷어부쳤다. 내년 준공 예정인 3공장에 5000억원을 투입해 탄소배출 절감과 에너지 효율을 높인 환경 보호 설계 적용해 평가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합병을 통해 지배구조를 개선하겠다는 목표도 갖고 있다.

한미약품은 올해 ESG와 성과평가시스템 CIQ를 접목해 한미약품만의 독자적 ESG경영 플랫폼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더욱이 한미약품은 최근 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를 송영숙 회장 단독 체제로 갖추기로 했다. 오너 2세 임종윤 대표와 임주현 사내이사를 이사진에서 제외하고 사외이사를 늘려 선진화된 ESG 경영체제를 선보이겠단 의도에서다.

유한양행은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3월 이사회에 감사위원회를 설치해 전원을 사외이사로 구성했다. 금년 중 품질경영 강화 및 윤리경영 강화, 준법경영시스템 ISO37301 도입을 통해 적극적으로 ESG경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유한양행은 또 사업장 내 환경오염물질을 관련 법 기준 20% 이하로 관리하고 있다.

동국제약, 광동제약 등도 ESG 관련 조직을 신설했다. 동국제약은 각 부문별 ESG 사업 추진과 함께 ESG 위원회를 구성하고 투명하게 정보 공개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한 정보 공개를 추진할 예정이다. 광동제약은 올초 제약업계 최초로 최고안전환경책임자(CSEO) 직책을 신설할 만큼 적극적인 모습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최근 발간한 ‘2022 KPBMA 제약바이오산업 윤리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회원사 35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ESG 도입 현황 설문조사 결과에서 34.3%가 ESG 경영을 도입했고 도입을 준비 중인 곳도 40%로 집계됐다. ESG 경영이 피할 수 없는 화두가 된 셈이다.

이 같은 업계의 노력은 한국거래소 선정 우수 공시법인에서 확인된다. 지난해 공시 우수법인 25곳 중에서 동아에스티(170900), 삼성바이오로직스, 차바이오텍(085660), 팬젠(222110), 휴메딕스(200670), 클래시스(214150), 바텍(043150) 등 제약·바이오 기업 7곳이 선정됐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시장의 관심을 많이 받았던 제약·바이오 업계가 투명 경영 등을 통해 신뢰를 쌓아가고 있는 것”이라며 “다수 기업이 ESG경영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