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동국제약, 1분기 사상 최대 매출액 1657억...전년 대비 15.1% ↑
  • 영업익도 234억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4% 증가
  • 등록 2022-05-16 오후 4:56:13
  • 수정 2022-05-16 오후 4:56:13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동국제약(086450)은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657억원, 영업이익 234억원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5.1%, 19.4% 증가한 수치다. 특히 매출액은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전 사업부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며 실적을 견인했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잇몸약 인사돌, 상처치료제 마데카솔, 먹는 치질약 치센 등이 반등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에서는 고지혈증 복합제인 ‘로수탄젯’과 ‘피타론에프’, ‘아토반듀오’ 등 만성질환과 관련된 내과 영역 의약품이 성장을 주도했다. 국내 최초 액상형 골다공증 치료제인 ‘마시본에스액’을 중심으로 관련 약물들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지속적인 매출 증대가 기대된다.

헬스케어 부문은 더마 화장품 ‘센텔리안24’ 등이 눈에 띄는 실적을 보였다. 건강식품 신규브랜드 출시, 혈액순환 의료기기 ‘센시안’의 신시장 안착 등도 호실적에 기여했다.

수출(해외사업부) 부문에서는 글리코펩티드 계열의 항생제(세균의 세포벽 합성을 억제해 항균작용을 나타내는 약물) 원료의약품인 ‘테이코플라닌’이 기존 수출국가(일본, 터키, 스페인, 방글라데시 등)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자회사인 동국생명과학은 주력제품인 파미레이 등 조영제의 견고한 매출액을 기반으로 전 사업이 시너지를 발휘해 고른 성장세를 이뤘다.

유진희 기자 sadend@edaily.co.kr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