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오너경영 종료…안국약품, 전문경영인 체제 돌입
  • 어준선 회장·어진 부회장 등 부자 경영 마침표
    원덕경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등록 2022-03-03 오후 6:31:47
  • 수정 2022-03-03 오후 6:31:47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오너 1·2세가 경영 일선에 자리했던 안국약품(001540)이 전문인 경영 체제를 가동한다. 창업주 부자가 물러나고 원덕권 신임 대표이사가 전면에 나서면서 창업 이후 처음 전문경영인 대표 체제로 돌입했다.

원덕권 대표이사(사진=안국약품)
안국약품은 3일 어준선 회장과 어진 부회장 각자 대표체제에서 원덕권 사장 단독 대표체제로 변경된다고 3일 공시했다. 어준선 회장은 안국약품의 창업주고 어진 부회장은 어 회장의 장남으로 두 사람은 각자 대표체제로 안국약품을 이끌어왔다.

안국약품은 어 회장 및 어 부회장의 사임에 대해 “기존 대표이사 사임에 따른 신임 대표이사 선임”이라고 밝혔다. 어 회장은 후진 양성을 위해, 어 부회장은 일신상의 이유로 각각 대표직에서 사임한다.

오너 부자의 동반 이탈로 새롭게 안국약품 단독 대표이사를 맡는 원덕권 사장은 1963년생으로 서울대 약학대학 석사 출신이다. 수원대에서 경영학 박사를 취득했다. 대웅제약, 한국얀센, 동화약품 등을 거쳐 2013년 11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삼아제약 사장을 역임한 뒤 2018년 3월부터 안국약품 R&D 및 생산 총괄사장에 앉았다.

안국약품은 3월 29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원 사장의 재선임 등을 안건에 올린다. 3월에 등기이사 임기가 만료되는 어 회장의 재선임 안건은 포함되지 않았다. 어 회장과 어 부회장 모두 사내이사에서도 사임한다. 1969년 창립 이래 53년만에 오너 경영을 마감짓는 셈이다.

한편 안국약품은 오는 29일 주총에서 김선엽 경영전략본부장(신규 선임) 사내이사 선임 건과, 사업다각화를 위해 사업목적에 ‘신약개발 및 연구대행업’ ‘신약개발 지문 및 알선업’을 추가하는 정관 일부 변경 건도 안건으로 다룰 예정이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