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딥노이드, 인천 글로벌 헬스케어 전략포럼 참석...AI의료 사례 공유
  • 등록 2023-10-02 오전 9:12:21
  • 수정 2023-10-02 오전 9:12:21
딥노이드는 인천백병원과 인천 글로벌 헬스케어 발전전략포럼에 참가해 AI 기반 의료기술사례를 공유했다. (사진=딥노이드)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인공지능(AI) 전문기업 딥노이드(315640)와 인천백병원은 지난달 20일 인천 글로벌 헬스케어 발전 전략 포럼에 참가해 인공지능(AI) 기반의 의료 기술 사례를 공유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인천광역시 주관으로 추진됐다. K-의료의 해외 진출과 외국인 환자 유치를 골자로, 보건의료 정부기관 및 국내외 의료 협회 다수가 참석해 글로벌 헬스케어 도시로서 인천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했다. 인천 글로벌 헬스케어 정책과 선도 전략,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병원 사례, 디지털 헬스 기반으로 성장하는 인천의 혁신 의료 산업 등을 다뤘다.

딥노이드는 의료 AI 기업 중 유일하게 이번 포럼의 연사로 초청받았다. 인천백병원과의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한 협업 사례와 함께 ‘의료인공지능 개발과 활용’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최현석 딥노이드 이사는 AI 솔루션이 의료 현장에서 어떻게 활용되는지, 의료 기관 도입시 의료진과 환자가 얻게 되는 기대 효과를 전했다. AI의료기술의 고도화를 위해 의료 기관과 기업 간 상호 협력의 필요성도 덧붙였다.

뇌동맥류 진단 보조 솔루션 ‘딥뉴로’(DEEP:NEURO)는 최근 혁신의료기술로 선정돼 오는 11월부터 비급여로 임상 현장에서 실사용데이터를 쌓아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맞춤형의료 및 고도화된 헬스케어 서비스로 인천시의 글로벌 헬스케어 도시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딥노이드와 인천백병원은 인천시 외국인 환자 유치에 힘을 더할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 5월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지역 보건의료 산업 발전을 위해 유망 신기술도 공동 연구 개발 중이다.

최우식 딥노이드 대표는 “AI 의료기술은 디지털 헬스케어 시대에 필수불가결한 영역으로, 의료 환경의 효율을 높여 고도화된 의료 환경을 만들 수 있다”며 “인천이 외국인 환자 유치 및 글로벌 헬스케어 도시로서 나아가는 데 한 축을 차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