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ADC 강자 피노바이오, 코스닥 기술성 평가서 고배
  • 3세대 ADC 플랫폼 기술 기업
    지난 17일 기술성평가 A, BB 등급 받아
    통과 등급인 A, BBB에 못 미쳐
  • 등록 2021-09-23 오전 6:01:08
  • 수정 2021-09-23 오전 6:07:44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3세대 ADC(항체약물접합체) 플랫폼 기술로 항암제를 개발 중인 피노바이오가 코스닥 상장 첫 관문을 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투자업계(IB)에 따르면 피노바이오는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지 못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17일 피노바이오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2곳으로부터 각각 A, BB 등급을 받았다”고 말했다.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해서는 전문평가기관으로부터 기술성평가 등급 A, BBB 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피노바이오는 코스닥 상장을 위해 NH투자증권과 KB증권을 선정, 지난 6월 중순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신청한 바 있다.

업계는 최근 바이오 기술 기업들에 대한 심사 기준이 엄격해진 것이 피노바이오 기술성 평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기술특례상장은 미비한 영업실적에도 기술력과 성장성을 중심으로 평가해 바이오 벤처들의 상장 창구로 여겨졌지만, 특례상장 기업들의 신약개발 실패 사례로 인해 최근 한국거래소가 심사 기준을 상향 조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올해 들어 코스닥 상장을 추진했다가 자진 철회하거나 상장에 실패한 바이오 벤처 기업은 약 10여개에 달한다.

한편 피노바이오는 KAIST 유기화학 박사 출신이자 한국화학연구원 사업개발(BD) 총괄을 역임한 정두영 대표가 2017년 설립한 신약개발 기업이다. 특히 항체의약품과 세포독성 약물을 링커로 연결하는 차세대 ADC 플랫폼 기술을 확보해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피노바이오가 개발한 차세대 ADC 플랫폼 기술은 약효와 안전성이 떨어지는 1세대 및 2세대 ADC 기술보다 독성을 감소시키고, 고형암 효능을 확보한 3세대 기술이다. 3세대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곳은 글로벌 제약사 애브비와 다이치 산교, 이뮤노메딕스 정도다. 해당 기술로 미국에서 고형암 치료제(NTX-303) 임상 1/2상, 혈액암 치료제(NTX-301) 임상 1a상을 진행 중이다.

피노바이오는 회사 설립 후 약 450억원을 투자 받았는데, 주요 투자자는 미래에셋벤처투자, IMM인베스트먼트, KB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인베스트먼트, 동아쏘시오홀딩스(000640) 계열사 에스티팜(237690) 등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edaily.co.kr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