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쓰리빌리언 대해부]③“IPO 밸류 3000억원 보수적으로 책정”…신약도 만든다
  • 4월 상장예비심사 신청 계획
  • 올해 4만건 이상 희귀질환 환자 유전체 데이터 확보 예정
  •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해 후보물질 대량 발굴 중
  • 예상 매출은 올해 20억~40억원, 내년 100억원↑
  • 등록 2022-04-01 오전 8:00:14
  • 수정 2022-04-01 오전 8:00:14
[이데일리 김명선 기자] 쓰리빌리언은 IPO(기업공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네 차례 총 누적 약 420억원의 외부자금을 유치했다. 지난해 10월엔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통과했고, 4월 중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금창원 쓰리빌리언 대표는 “올해 8월 말~9월 초에 최종 심사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기대하는 IPO 밸류는 3000억원 정도입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보수적으로 잡은 수치입니다. 시장 상황이 좋다면 평가를 더 높게 받을 수 있겠지만, 시장 흐름은 어느 정도 운에 맡길 수밖에 없습니다. 올해는 희귀질환 AI(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고도화하고, 글로벌 사업화로 빠르게 매출 성장을 도모할 계획입니다. 신약 개발 등 다른 성장동력도 다져나가려고 합니다.”

쓰리빌리언이 기대하는 IPO 밸류는 3000억원 이상이다. 올해 회사는 희귀질환 환자 데이터를 확충해 AI 기술을 고도화하는 데 힘쓸 전망이다. (사진=픽사베이)


기업가치를 한층 끌어올리기 위해, 쓰리빌리언은 희귀질환 환자 데이터를 확충하는 데 더욱 힘쓸 전망이다. 현재까지 쓰리빌리언을 통해 진단받은 글로벌 희귀질환 환자 수는 2만5000명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만 1만1000명 이상이 진단받았다. 올해는 2만명 이상 환자들에 진단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희귀질환 AI 진단 기술을 고도화하려면, 쓰리빌리언이 독자적으로 확보한 데이터 숫자를 늘려갈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쓰리빌리언을 통해 진단받은 환자 외에 공동연구 등을 통해 확보되는 숫자를 합하면 올해 4만건 이상의 희귀질환 환자 유전체 데이터를 추가 확보하게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2022년 누적 6만건이 넘어가게 됩니다. 이는 영국 정부가 4천억 이상을 투자한 10만 게놈 프로젝트( Genomics England)에서 확보한 5만명 희귀질환 환자 데이터를 넘어서는 수치로, 희귀질환 환자 데이터 규모로는 세계 최고 수준이 됩니다. 이런 대규모 데이터를 기반으로 희귀질환 진단 인공지능 모델과 소프트웨어를 고도화해 더욱 정확하고 효율적인 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쓰리빌리언은 자체적으로 구축한 AI 신약 개발 플랫폼을 통해 희귀질환 신약 개발 연구도 본격화하고 있다. 그는 “신약 개발 연구는 1년 전부터 본격화했다. AI 플랫폼을 구축해 신약후보물질을 대량 발굴 중으로, 현재 가장 유망하다고 판단한 약물에 대해 전임상 검증 진행을 준비하고 있다. 이 약물의 경우 근육 관련 5가지 희귀질병 치료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AI 신약 개발사들과 가장 큰 차별점은, 진단사업을 통해 확보한 희귀질환 환자 유전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다는 점이다.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신약 타겟을 발굴할 수 있고, 타겟 안의 정확한 위치를 정교하게 특정해 핵심 기능 부위를 조절하는 신약후보물질을 생성해 낼 수 있다. 최종적으로 후보물질이 임상 1상에 해당하는 안정성을 가지고 있을지를 예측해 낼 수 있다”며 “타겟 발굴부터 후보물질 안전성 검정까지 모두 실제 환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단순히 인공지능 모델로 후보물질을 발굴해 신약개발을 진행하는 것에 비해 임상 성공 확률이 높은 후보물질을 발굴해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쓰리빌리언은 자체적으로 구축한 AI 신약 개발 플랫폼을 통해 희귀질환 신약 개발 연구도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쓰리빌리언 매출은 아직 크지 않다. 지난해 매출은 5억5000만원, 영업손실은 65억원이다. 그러나 올해는 매출 20억~40억원, 내년에는 100억원 이상을 내다본다는 게 금 대표 이야기다.

특히 올해는 제약사 협업과 글로벌 시장 성장을 통한 매출 신장을 기대한다. “지난해 글로벌 제약사 한 곳과 희귀질환 치료제 타깃 환자 발굴 사업을 진행했다. 올해는 제약사 세 곳과 관련 사업이 진행돼 매출 신장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해외에서의 매출 성장도 넘본다. 쓰리빌리언 진단 서비스 매출 비중은 해외와 국내가 각각 7 대 3이다. 금 대표는 “지난 연말 미국 임상병리학회(CAP) 인증을 받은 후, 해외 진단 유통 기업들 여러 곳과 계약을 맺었고, 그 숫자를 늘려나가고 있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해외 진단 판매를 늘려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고통받는 글로벌 4억명의 희귀질환 환자들이 빠르게 정확한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좋은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까지 빠르고 효율적으로 해낼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