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알테오젠, 인도에 지속형 성장호르몬 임상 2상 IND 제출
  • ‘넥스피’ 플랫폼 적용한 소아 대상 주1회 투여 성장호르몬
    ALT-P1 印 소아 60명 대상 임상 2상…2028년 시판 목표
    현재 美 FDA 승인 제품 3개지만…넥스피 경쟁력 ‘자신’
  • 등록 2023-10-23 오전 8:36:18
  • 수정 2023-10-23 오전 8:36:18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알테오젠(196170)은 인도의약품관리국(DCGI)에 지속형 성장호르몬 ‘ALT-P1’의 임상 2상 시험계획(IND)을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알테오젠 로고 (사진=알테오젠)
알테오젠의 첫 파이프라인인 ALT-P1은 성인 성장호르몬 결핍증(AGHD) 치료제로 개발돼 국내 임상 2상까지 마쳤다. 그러나 미충족 의료수요가 적고 사업성이 낮다고 판단해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PGHD)로 적응증을 변경, 임상 1b상까지 완료한 후 2019년 브라질 크리스탈리아에 기술수출됐다. 계약금 규모는 200만달러(약 24억원) 규모였다.

글로벌 성장호르몬 치료제 시장은 지난해 48억6000만달러(약 6조5858억원)에서 2032년 108억7000만달러(약 14조6854억원)로 연 평균 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큰 주사바늘이 소아에게 주는 부담감과 매일 맞는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한 지속형 성장호르몬의 수요가 커지고 있어 ALT-P1의 필요성도 높다는 게 회사 측의 판단이다.

현재까지 3개 품목의 지속형 성장호르몬이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 받은 상태다. 이에 대해 알테오젠 관계자는 “‘넥스피(NexP)’ 플랫폼이 가진 낮은 면역원성과 안전성, 효과 등을 생각했을 때 후발주자로 시장에 진입해도 충분히 경쟁력 있다”며 “기존 제품이 아직까지 석권하지 못한 시장도 존재해 이러한 니치마켓도 공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임상은 크리스탈리아가 메인스폰서로서 비용을 부담하고 알테오젠이 임상시험수탁기관(CRO)과 소통하는 등 임상 관리를 수행한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임상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오는 2028년 시판이 가능할 것”이라며 “라틴 아메리카 지역 외의 판권은 여전히 알테오젠이 보유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파트너사를 탐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