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아미코젠, 신규 개량형 ‘7-ACA’ 합성 효소 美 특허 등록
  • 등록 2024-05-22 오전 8:30:44
  • 수정 2024-05-22 오전 8:30:44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바이오 의약 및 헬스케어 소재 전문 기업 아미코젠(092040)은 신규 개량형 ‘7-ACA’(세파 항생제 최대규모 핵심중간체) 합성 1단계 효소(CX)에 대한 미국 특허가 등록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등록된 신규개량형 CX효소는 효소활성과 안정성이 기존 제품에 비해 월등히 증가된 것으로 이미 한국에 등록됐다. 현재 중국, 인도, 유럽, 일본에도 출원돼 등록 심사 중이다.

아미코젠은 친환경 세파계 항생제 효소 기술의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중국 시장을 넘어 미국, 인도, 유럽, 일본 등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아미코젠은 20여 년 전부터 세파계 항생제 중간체인 ‘7-ACA’ 생산용 1단계 효소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한 이래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004년 1단계 효소 CA를 개발한 후, 글로벌 제약업체 산도즈(현 노바티스)에 기술이전해 세계 최초 1단계 효소법으로 ‘7-ACA’ 생산에 성공했으며, 2011년부터는 새로운 1단계 고정화 효소 CX를 개발해 중국 시장에 판매하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되면서 글로벌 항생제 공급망 리스크가 커지자 인도, 유럽, 일본, 미국 등에서 항생제를 필수의약품으로 지정하고, 자국에서 생산하고자 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런 글로벌 항생제 시장의 변화에 힘입어, 아미코젠은 중국 시장을 넘어서 글로벌 특허를 등록, 미국, 인도, 유럽, 일본으로 항생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박철 아미코젠 대표이사는 “아미코젠은 공급망 안정화 수요가 커지고 필수의약품의 자국 생산 수요가 증가하는 시장의 변화에 대응해 항생제 사업의 기술혁신을 통한 재도약과 글로벌화를 진행 중”이라며 “이번에 등록된 개량형 ‘7-ACA’ 합성 1단계 효소는 기존의 효소보다 역가, 안정성 측면에서 월등한 성능을 보여주며 수요 시장을 모두 석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특허 등록은 아미코젠의 혁신적인 효소 개발의 역량을 인정받는 것으로, 향후 글로벌 항생제 제약회사와 협력해 항생제 효소 사업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미코젠은 창업 이후 지속적으로 효소기술을 이용한 친환경 항생제 생산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실현해 왔다. 최근에는 항생제 내성균을 원천 박멸하는 엔돌라이신 사업을 신성장 동력 사업으로 선정해 진행하고 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