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GS, 헬스케어업체 위주 인수…"안전지향적 선택"
  • CDMO·신약개발 사업 진출하는 여타 국내 대기업과 달라
    '오너 4세' 허서홍 GS 부사장이 나서…㈜GS 분담율은 미정
    휴젤·메디트 공통분모는 '탄탄한 시장점유율과 실적 성장'
    업계 "보수적 투자성향 탓 신약개발사업 투자 가능성↓"
    기존 GS 계열사와 인수 기업간 시너지 창...
  • 등록 2022-11-08 오전 8:48:24
  • 수정 2022-11-08 오전 8:48:24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바이오업계에서 GS그룹이 신약개발 등 리스크가 큰 바이오사업에 투자하는 여타 대기업들과 달리 헬스케어 업체 위주로 안전지향적 투자를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허서홍 GS 부사장
7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GS그룹은 최근 헬스케어 기업 인수합병(M&A)에 적극 나서고 있다. 휴젤에 이어 메디트 인수에 나서면서 1년새 최대 5조원 규모의 M&A를 추진한 것이다.

이번 인수에는 휴젤 건과 마찬가지로 ‘오너 4세’ 허서홍 GS그룹 부사장이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 이번 메디트 인수에 ㈜GS가 얼마나 자금을 부담할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앞서 ㈜GS는 휴젤 인수 당시 인수대금(1조5587억원) 중 3001억원(19.3%)을 냈다.

바이오업계에서는 허 부사장이 다른 대기업과 달리 리스크가 큰 바이오업체보다는 실적이 탄탄한 헬스케어업체 위주로 인수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삼성, 롯데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개발(CDMO) 사업에 진출하고, LG와 SK가 신약개발 사업에 뛰어든 것과는 결이 다르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GS그룹이 인수한 휴젤과 메디트는 탄탄한 시장점유율과 실적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라는 공통점이 있다.

휴젤은 6년 연속 국내 보툴리눔 톡신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업체이며, 40개국 이상의 해외 시장에 진출한 상태다. 메디트는 전 세계 구강스캐너 분야 시장점유율 3위 업체로 장민호 고려대 기계공학과 교수가 창업한 업체다. 국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중국과 미국에 현지법인을 두고 있다.

양사의 실적도 최근 3년간 성장했다. 휴젤은 지난해 매출 2452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 매출을 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968억원으로 집계됐다. 휴젤의 매출액은 2019년 2046억원에서 지난해 2451억원으로 19.8%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81억원에서 972억원으로 42.7% 늘었다. 3년새 영업이익이 더 빠르게 늘면서 영업이익률도 33.3%에서 39.7%로 개선됐다.

메디트의 경우 매출액이 2019년 722억원에서 지난해 1906억원으로 2배 이상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61억원에서 1032억원으로 3배 이상 뛰었다. 특히 메디트의 경우 최근 3년간 영업이익률이 2019년 50%, 2020년 32.6%, 2021년 54.1% 등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GS 관계자는 “바이오·헬스케어 사업 투자의 경우 불확실성이 많기 때문에 위험을 분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번 인수는 GS그룹이 지난해 발표한 신사업 육성 투자 계획의 일환이기도 하다. 당시 GS는 향후 5년간 10조원을 신사업 ·벤처에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GS그룹이 꼽은 신성장 분야는 △바이오 △기후변화대응 △자원순환 △퓨처커머스 △딥테크 △스마트건축 등이다. GS는 지난해 말 미래사업팀에 바이오파트를 신설해 DB투자증권 제약바이오 애널리스트 출신인 구자용 상무를 영입했다.

GS가 앞으로도 헬스케어업체 위주로 투자 방향을 굳힐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GS는 다양한 국내외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처를 발굴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신약개발사에 대한 고려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오업계에서는 GS가 신약개발 사업에 진출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바이오업계 관계자는 “GS는 보수적인 투자 성향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리스크가 높은 신약개발 사업에 실제로 진출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며 “현재도 GS그룹 계열사와 인수한 헬스케어기업들간 시너지를 어떻게 창출할지에 대해 내부적으로 고민이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