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영유아 헬스케어 ‘자라나다’ 시드 투자 유치
  • 등록 2022-05-26 오전 9:46:10
  • 수정 2022-05-26 오전 9:46:53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아기 성장발달 관리 플랫폼 ‘자라나다’가 윤민창의투자재단으로부터 시드(seed)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자라나다는 초보 엄마, 아빠들을 위해 아동 성장기를 월별로 성장발달 정보와 두뇌자극 놀이프로그램을 제공해 부모가 아기의 성장발달을 가장 효과적으로 관리하도록 돕는 페어런트테크(parent-tech : IT 기술 기반으로 부모의 자녀 교육을 돕는 서비스) 플랫폼이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사장 남민우)에서 운영하는 ‘KDB 스타트업 프로그램’에서 2019년도 우수팀으로 선정된 여성 스타트업이다.

투자를 유치 받은 ‘자라나다’ 서비스의 특징은 ‘빅데이터 분석 기반 영유아 성장 발달 분석 시스템’을 통해 본 서비스를 이용하는 아동의 발달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한 후 발달에 문제가 되는 데이터를 발견 해 알림을 보내는 기능으로 영유아가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돕는다.

성인 두뇌의 80%가 완성되는 0-24개월 시기에 발달 문제가 발생시, 24개월 이전에 적절한 중재가 이뤄져야 발달 향상률이 90%에 달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초보 부모들은 아기의 어려움을 알아차리지 못해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많아 아기의 발달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백지연 자라나다 대표는 10년동안 아동 발달을 직접 치료하고 부모와 소통해왔던 아동 작업치료사 출신 창업자다. 그는 언어, 신체발달 등 전문 치료사들과 콘텐츠 제작, 개발자 팀원들과 함께 초보 부모 눈높이에 맞춰 서비스를 개발하고 지난해 12월 두뇌자극 놀이 멤버십 서비스를 추가해 리뉴얼했다.

서비스를 오픈한 지 5개월여 만에 사용자 약 6만명을 확보하며 가파르게 성장을 보이고있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백 대표는 “투자금을 바탕으로 앱 서비스 및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아기가 더욱 소중해지고 있는 사회에서 아동 발달적 문제는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같은 문제를 반복하고 있다. 앞으로 데이터를 기반한 맞춤형 발달케어로 소중한 아기의 건강한 발달을 책임지는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