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신라젠 펙사벡, 구원투수 등장하나
  • 항암제 펙사벡, 원숭이두창 백신 효능 보유 평가
  • 신라젠 "추이보며 백신 개발여부 판단"
  • 천연두와 원숭이두창은 동일 바이러스 유래
  • 신라젠, 천연두 백신사용된 백시니아 바이러스 개발
  • 등록 2022-06-23 오전 10:44:11
  • 수정 2022-06-23 오전 10:47:03
[이데일리 류성 제약·바이오 전문기자] 전염병인 원숭이두창의 국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 전염병의 예방백신에도 관심이 쏠린다.

신라젠 회사 내부 전경. 신라젠 제공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감염병 원숭이두창의 확진자가 국내에서 처음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전날 오후 신고된 원숭이두창 ‘의사환자’ 2명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 및 유전자염기서열 분석 결과 이 가운데 1명이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 환자가 첫 발생하면서 예방백신을 개발할수 있는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 신라젠이 주목받고 있다. 신라젠이 개발 중인 항암바이러스 펙사벡이 원숭이두창에도 예방효과가 있다는 게 업계의 판단이다.

펙사벡은 면역항암제의 일종인 항암바이러스 계열의 약물이다.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백본(backbone)으로 한다. 바로 이 백시니아 바이러스가 과거 전 세계 인류를 공포로 몰아넣은 감염병 천연두의 백신으로 사용됐다. 전 세계 수억 명에게 투여된 바 있다.

천연두와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성 감염질환이며 두 질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동일하게 폭스바이러스과(Poxviridae) 오르토폭스바이러스(Orthopoxvirus)에 속한다. 천연두 종식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백시니아 바이러스는 천연두 바이러스와 유전적으로 매우 유사하지만 인체에 감염성 질환을 일으키지 않고 교차면역을 유발해 천연두에 대한 예방 효과를 발휘했다. 따라서 백시니아 바이러스 역시 원숭이두창에도 동일한 예방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기전이라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평가다.

국내외에서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연구 중인 기업과 연구기관은 여럿 있지만 이 가운데 신라젠은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선 업체로 꼽힌다. 신라젠은 지난 2006년부터 천연두 예방에 사용하였던 백시니아 바이러스 균주를 약독화하여 항암 바이러스로 개발하고 있다. 지난 십수 년간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통해 항암제로 백시니아 바이러스의 안전성을 입증해왔다. 신라젠은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숭이투장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을 경우 보건당국은 신라젠 측에 백시니아 바이러스에 대한 노하우 공유 및 자문 등을 요청할 수도 있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한다. 업계 관계자는 “이제 첫 확진자 발생단계이기 때문에 향후 상황을 속단하기 어렵지만 백시니아 바이러스가 원숭이두창 예방에 효과적일 것이라는 가정하에는 신라젠이 주목받을 개연성이 높다”고 밝혔다.

당사자인 신라젠은 일단 추이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원숭이두창 백신을 개발하는데 최소 수백억원의 연구자금이 들어가는데 이 전염병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가늠할수 없어 현재로서는 백신개발에 선뜻 나서기가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신라젠 관계자는 “원숭이두창 백신 개발에 대해 아직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다”면서, “다만 향후 확산세가 위중해져 팬데믹 상황이 우려된다면 논의는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신라젠은 과거 경영진 및 최대주주가 배임 혐의로 2020년 5월 구속되고 지난해 범 한화가(家)로 분류되는 엠투엔이 인수하여 관계사로 편입했다. 신라젠은 2020년 5월부터 주식거래가 정지됐으나 지난 2월 개선기간 6개월을 부여받았다. 신라젠은 올해안 주식거래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