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유틸렉스, 고형암 타깃 CAR-T치료제 첫 환자 투약 개시
  • 등록 2023-09-06 오후 2:26:25
  • 수정 2023-09-06 오후 2:26:25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유틸렉스(263050)는 고형암(간세포암) 타깃 4세대 CAR-T치료제 ‘307’의 첫 환자 투약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표준요법에 실패한 GPC3 양성 진행성 간세포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간세포암은 5년 생존율이 38.7%로 전체 암 평균 71.5%에 비해 낮고, 예후가 좋지 않다. 티로신카이네이즈억제제부터 면역관문억제제까지 다양한 간세포암의 치료가 시도되고 있으나, 치료 효과는 크게 개선되고 있지 않아 신약개발 수요가 높다.

CAR-T치료제 ‘307’은 정상 간세포에 영향 없이 간세포암에만 특이적으로 과발현하는 GPC3 암항원을 타깃으로 한다. IL-18 사이토카인 생성을 통해 CAR-T의 기능향상 및 종양미세환경을 개선할 4세대 CAR-T치료제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특히 307은 체내 생존 및 증식 그리고 항암 활성도가 높은 줄기세포기억세포(Tscm)와 중앙기억세포(Tcm)로 구성된 고품질 항암면역세포치료제다.

유연호 유틸렉스 대표이사는 “고형암을 타깃으로 하는 CAR-T치료제 ‘307’의 첫 환자 투약이기에 의미가 있다”며 “비임상시험에서 확인된 안전성과 강력한 항암효력이 임상시험 환자에게도 동일하게 재현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307’은 지난 7월 임상 1상 시험 개시 모임 완료 후 8월 환자 등록을 진행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