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마카온, 알포트증후군으로 美 FDA 희귀의약품 지정
  • 등록 2021-11-05 오후 4:56:10
  • 수정 2021-11-05 오후 4:56:10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크리스탈지노믹스(083790)의 자회사 마카온은 알포트증후군 적응증으로 하는 ‘아이발티노스타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orphan drug designation)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지난 1983년부터 알포트증후군으로 FDA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은 신약후보 물질은 현재까지 3건 밖에 없다. 이번에 아이발티노스타트가 3번째로 지정된 것이다. HDAC(히스톤탈아셀틸화효소) 억제제 기전으로는 처음이다.
알포트증후군은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신장이 서서히 기능을 잃어 가는 희귀질환이다. 유전성 질환이기 때문에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이 때문에 알포트증후군 질환자는 60세 이전에 남성은 100%, 여성은 30%가 신장이 완전히 망가진 상태라고 볼 수 있는 만성신부전증을 앓게 된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지난해 7월 폐, 신장 섬유증 연구개발 전문 기업인 자회사 마카온 바이오테라퓨틱스를 설립하고,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섬유증 질환 개발 권리를 기술이전한 바 있다.

적응증별 전문화를 통해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신약 개발 속도와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전략이다. 아이발티노스타트는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췌장암, 코로나치료제 신약으로, 마카온은 섬유증 질환으로 각각 개발하고 있다.

마카온 스티브 대표는 “이번 FDA 희귀의약품 지정으로 미국 허가신청 시 비용 면제, 임상비용 50%에 대한 세금혜택 등이 가능한 혜택을 받게 됐다”며 “허가 완료 시 복제약이 시장에 진입할 수 없는 7년간의 시장 독점권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