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3분기 누적매출 9608억원…올해도 '1조 클럽' 예약
  • 영업이익 4667억원, 11% 증가
  • 등록 2021-11-11 오후 4:14:51
  • 수정 2021-11-11 오후 4:14:51
[이데일리 박미리 기자] 씨젠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매출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CI=씨젠


씨젠(096530)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9608억원, 영업이익은 4667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약 40%, 11% 증가했다.

다만 상대적으로 영업이익 증가가 둔화된 것은 씨젠이 지난해부터 전략적 투자를 계속 늘려왔기 때문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씨젠은 올해 3분기까지 534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집행했다. 작년 한해 연구개발비의 두 배를 넘어선 수준이다. 또한 연구개발(R&D) 분야 등 전문가를 중심으로 핵심인력 확충에도 힘쓴 결과 9월 말 기준 임직원은 2020년 말 대비 50% 증가한 1189명(해외 7개 법인 포함)으로 늘었다.

현재 씨젠은 매출구조 다변화를 위한 노력도 경주 중이다. 씨젠의 3분기 매출 중 코로나19 진단시약의 비중이 64%다. 다른 진단시약과 장비 등 논 코비드 제품의 비중이 36%로 작년 33%에서 늘었다. 특히 올해 증폭장비 1028대, 추출장비 674대를 추가로 설치함으로써 누적 기준 전 세계 증폭장비 4463대, 추출장비 2134대를 설치한 상태다. 이는 향후 씨젠의 다양한 진단시약 영업 확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나아가 씨젠은 코로나19를 포함한 8종의 호흡기질환을 동시진단하는 제품도 조만간 내놓을 예정이다. 또한 ‘위드 코로나’는 신속한 진단이 필수적인 만큼 검사 시간을 단축시킨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고 이를 이동형 검사실인 ‘모바일 스테이션(MOBILE STATION)’이나 자동화 검사장비인 ‘AIOS’에도 적용해 검사의 편의성을 더욱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명건 씨젠 전무는 “진단 장비나, HPV·STI·GI 시약 등 논 코비드 제품에 대한 전략적인 영업활동을 강화하는 등 중장기적인 매출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리 기자 mill@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