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삼성전자 영업 30년 영업고수의 노하우 '영업의 품격'
  • 삼성전자 국내영업 30년 근무한 삼성 영업맨의 저서
  • 영업의 달인이 되고자 하는 샐러리맨들의 필독서
  • 등록 2023-12-05 오후 4:46:01
  • 수정 2023-12-05 오후 5:29:52
[이데일리 류성 전문기자] 영업의 달인이 되고자 하는 분들이 필독해야할 제대로 된 책이 나왔다. 삼성전자(005930) 국내영업에서만 30년을 근무한 진정한 삼성 영업맨이 쓴 글이다. ‘영업의 품격’ (해드림출판사)이라는 책 제목에서부터 영업 고수의 내공이 느껴지는 책이다.



저자인 김현철 삼성전자 부사장(자문역)은 삼성전자 영업 현장에서 발로 뛰며 몸소 겪고 느낀 바를 직장생활을 하는 샐러리맨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 책을 저술했다고 한다. 지난 8월 중순 이 책이 출간된 이후, 흔한 홍보기사 한 줄 없었음에도 개인에서 개인으로 알음알음 입소문이 나면서 벌써 3쇄를 찍었을 정도로 호평을 받고있다. 특히 이 책을 읽고 난 독자 대부분은 평점 100점을 부여하면서 높은 만족도를 보여주고 있어 화제다.

먼저 이 책은 철저하게 시장과 고객 입장에서 쓰여졌다. 과연 영업이 무엇이냐는 일반론 측면에서 판매와 장사의 본질을 꿰뚫어 보고 있어, 영업에 관심이 있는 독자들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피상적으로 장사를 잘하자는 개념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물건을 잘 팔리게끔 할 수 있을까 라는 ‘원류’를 시장과 고객 입장에서 근본적으로 분석하고 대안을 제안하고 있다.

책의 처음부터 끝까지 대부분 내용이 실제 현장에서 발생했던 ‘사례’ 위주로 구성돼 있어 실전에 바로 활용할수 있다는 점도 이 책의 매력이다. 영업에 대해 잘 모르는 독자라 하더라도, 이 책을 읽게 되면 곧바로 피부로 와 닿을 수 있게 쉽게 쓰여졌다.

책 내용도 흥미롭고 재미있게 구성되어 있어 가독력이 높다는 평가다. 거의 모든 내용이 현장의 접점에서 직접 발로 뛰는 말초 세포같은 영업인력들의 얘기들로 구성되어 있어 진솔감이 특별하다.

첫 장은, 삼성전자 국내 영업에서 시행했던 CS(customer satisfaction) 혁신에 대한 경영 기법과 추진 방향, 그리고 우수사례들은 솔직하게 진술했다. 더불어 CS 혁신의 성공 7대 인자와 노하우를 소개함으로써 고객 중심의 혁신을 준비하는 여타 기업들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내용이다. 필자는 삼성전자 CS사무국장을 역임하며 사내에 CS를 주도적으로 전파, 안착시킨 주인공이다.

다음 장은, 장사의 비법을 사례 중심으로 쉽게 풀었다. 돈을 버는 데는 몇 가지 법칙이 있다. 이 법칙을 이해하면 돈 버는 데 도움이 된다. 아무 생각 없이 장사를 하고, 장사를 무작정하다 보면 그냥 돈이 벌리겠지 해서는 부자가 될 수 없다. 이 장은 저자가 몸소 겼었던 사례 중심으로 어떻게 하면 기업에서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가에 대해 의견을 개진한다.

세 번째 장은, IMF와 금융위기 그리고 코로나 시대에 삼성전자 국내영업은 경기 침체와 불황의 시련을 어떻게 극복했는지를 살펴보았다. 지금은 세계적으로 저성장 시대가 계속 유지되고 있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이런 불황 시기를 극복하기 위한 영업의 노하우들을 중심으로 서술하며 벤치마킹할 수 있는 사례 중심으로 설명한다.

네 번째 장은, 저자가 30년간 삼성전자를 다니면서 만났던 고위 임원 선배들의 직장생활 성공 노하우를 정리하였다. 어차피 직장 생활은 조직과 선배들에게 배우면서 다니게 된다. 예나 지금이나 고수들은 ‘필살기’를 가지고 있다. 저자도 그들의 필살기를 배우려고 부단하게 노력했다. 그런 필살기가 될 만한 사례들을 사실 그대로 옮겨 놓았다.

마지막 장은, 저자가 직장 생활을 하면서 배운 경험을 중심으로 ‘직장에서 잘 살아남는 법’과 ‘직장 내 세대 간의 이해’에 대해 기술했다. 독자들이 직장 생활을 하면서 성장하고, 후배를 육성하는 데 작은 도움이라도 주기 위한 필자의 의도다.

‘영업의 품격’ 저자인 김현철 삼성전자 부사장(자문역). 해드림출판사 제공


필자가 삼성전자에서 모시고 함께 근무한 이상현 전 삼성전자 대표의 추천사는 이 책의 가치를 압축하고 있다. 이 대표는 삼성전자 국내영업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대표이사 사장을 지낸 인물이다.

“독일의 철학자인 괴테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아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원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결국, 그것을 실천에 옮길 수 있어야 한다.’ 이 책은 영업인이 일선 현장에서 어떻게 목표 매출을 달성할 수 있는지 고객과 시장의 관점에서 쉽게 설명되어 있다. 생산된 제품을 팔아내야만 회사가 돌아간다. 그래서 영업은 회사 경영의 최첨병이다. 대한민국의 수많은 영업인에게 이 책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