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이틀새 호프만-라로슈 CMO 계약 11배 증액...391억 → 4444억
  • 정정공시, 재정정공시 거치며 CMO 계약 11배 증액
    이틀새 계약규모, 391억 → 2342억 → 4444억
    작년 삼바 매출액의 63.41% 수준
    삼바 "고객사 요청에 의한 수주물량 증가 결정"
  • 등록 2021-09-28 오후 5:23:05
  • 수정 2021-09-28 오후 5:56:31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이틀 새 4000억원 규모의 바이오 위탁생산(CMO) 수주 잔고를 늘린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7일 호프만-라로슈’(F.Hoffmann-La Roches)와의 단일판매·공급계약 금액을 390억9365만원에서 2341억9885만원으로 정정 공시했다. 이후 하루 만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호프만-라로슈와의 단일판매·공급계약 금액을 2341억9885만원에서 4443억5615만원으로 재정정 공시했다.

이 계약은 정정 공시와 재정정 공시로 이어지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호프만-라로슈간 CMO 계약 규모는 이틀 만에 391억원에서 4444억원으로 11.35배 늘어났다.

이번 증액으로 호프만-라로슈 CMO 계약 규모는 지난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매출액 7016억원의 63.34% 수준으로 확대됐다. 호프만-라로슈 위탁생산 계약은 오는 2024년 12월 말까지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고객사 요청에 의한 수주물량 증가에 따른 결정”이라며 “공시 외 추가로 설명할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김지완 기자 2pac@edaily.co.kr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