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디어젠-팜한농, AI 활용 작물보호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 체결
  • AI기술 활용으로 신규 후보물질 발굴 및 최적화 담당
  • 등록 2021-08-05 오후 6:42:47
  • 수정 2021-08-05 오후 6:42:47
[이데일리 왕해나 기자] 인공지능(AI) 신약 개발 전문기업 디어젠은 5일 팜한농과 AI 기술 활용 신규 작물보호제 개발에 대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강길수 디어젠 대표(왼쪽)와 이유진 팜한농 대표가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디어젠)
이번 협약을 통해 디어젠과 팜한농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작물보호제의 신규 후보물질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글로벌 작물보호제 개발을 목표로 본 계약을 통해 디어젠은 팜한농으로부터 업프론트(계약금)는 물론 개발 진행에 따른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을 수령할 계획이다.

디어젠은 자체개발 인공지능 기술인 디어DTI, MolEQ기술을 통해 작물보호제 신규 후보물질의 발굴 및 최적화를 담당한다. 팜한농은 후보물질에 대한 실험적 검증을 통해 제품 개발 가능성을 검토한다.

전 세계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2050년까지의 농업 생산량은 약 50%더 늘려야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수확량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자연재해 등 외부 환경에 다른 요인을 제외하고는 병해의 발생과 잡초의 영향을 들 수 있다. 글로벌 작물보호제 시장의 크기는 약 77조 규모로 예상되고 있으며, 기존 작물보호제의 내성 문제가 증가함에 따라 새로운 기전의 작물보호제 개발 필요성이 계속해서 증대되는 상황이다.

신규한 타겟을 발굴하고, 타겟에 대한 신규 후보물질을 발굴한다는 점에서 신약개발과 작물보호제의 초기 개발 원리는 같다. 이와 같은 관점에서 기존 신약개발 인공지능 기술들이 작물보호제의 개발에 사용될 수 있으며, 글로벌에서도 신약개발 인공지능 기업들과 농산업기업의 협업이 이뤄지고 있다. 글로벌 제약사 바이엘은 AI 신약개발 기업 케보틱 및 아톰와이즈와 작물보호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세계적인 작물보호제 개발기업 신젠타는 인실리코메디슨 및 ENKO와 올해 2건의 공동연구를 시작했다.

이런 시장의 흐름에서 이번 협약은 신약개발에 활용된 인공지능 기술이 작물보호제 시장에 적용된 국내 첫 사례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 하다.

이유진 팜한농 대표는 “농업 분야도 AI 활용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혁신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학회 및 연구성과들을 통해서 글로벌 수준의 인공지능 기술력을 보여주고 있는 디어젠과 함께 농업인 고객을 위한 기술 개발을 확대해 고객가치를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길수 디어젠 대표는 “디어젠의 인공지능 기술에 활용되는 데이터는 인간 단백질 뿐 아니라 동물, 곤충, 바이러스 등 다양한 종을 아우를 수 있고, 이를 활용하면 신약 후보 물질 발굴과 마찬가지로 작물보호제 개발에 적용 가능하다”며 “농업 분야의 개발 경험이 풍부한 팜한농과 디어젠의 AI 기술을 활용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돼 기쁘다”고 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